1282

국립과학법인 공동특별기획전 [우주로의 도전] 우주와 지구, 저 별을 따다 줄게! 우주를 향한 무한도전!

0

달은 우리가 볼 수 있는 천체 중 거리가 가장 가까워서 선진국들이 자신들의 기술을 과시할 목적으로 달 탐사를 수행하였다. 특히 냉전시대에는 전쟁의 승리를 위해 필수적으로 요구된 항공 우주 기술을 검증할 목적으로 미국과 소련이 막대한 예산과 인력을 투입하여 달 탐사를 시작했다.

1122

국립과학법인 공동특별기획전 [우주로의 도전] 프롤로그, 인류의 호기심 대폭발! 우주 정복 가능? 불가능?

0

반세기 만에 다시 인간이 달 표면을 걷게 될까? 미국이 2024년 유인 달 착륙을 목표로 ‘아르테미스 프로그램(Artemis program)’을 추진하면서 인류의 우주 개발은 큰 변화를 겪고 있다.

16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NASA를 비판하며 달은 화성의 일부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우리가 쓰는 모든 돈을 고려할 때 NASA는 달에 가야 한다는 말을 해선 안 된다며 우리는 50년 전에 그렇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0

아폴로 11호 발사 50주년을 맞이하여 인도가 달 착륙에 도전할 뜻을 밝혔다. ‘스페이스플라이트나우’에 따르면 K. 시반 인도우주연구기구(ISRO) 소장은 찬드라얀 2호(Chandrayaan-2)를 7월 9일부터 16일 사이에 발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탐사가 성공하면 인도는 구소련과 미국, 중국에 이어서 4번째 달 착륙 국가가 된다.

2

달은 지구에서 봤을 때 앞뒷면이 확연히 다르다. 달의 앞면은 낮은 분지가 넓게 펼쳐져 있지만, 뒷면은 사방이 온통 울퉁불퉁한 운석 충돌구로 덮여 있어 서로 다른 행성 같다. 겉으로 드러난 것뿐만 아니라 지각도 뒷면이 앞면보다 더 두껍고 추가 물질층으로 덮여 있는 등 근본적 차이도 갖고있다.

0

현재까지 지구는 사람이 거주할 수 있는 유일한 행성이다. 지구는 많은 양의 물과 비교적 큰 달을 가지고 있다. 달이 있기때문에 지구의 축은 안정적이다. 많은 물과 안정적인 축은 지구에서 생명체가 안전하게 살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조건이다.

658

달의 표면과 핵 사이에 있는 맨틀 성분이 지구 맨틀 성분과 비슷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중국과학원은 지난해 발사한 창어 4호의 탐사로버 '위투 2호'가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225

달에서 지구와 마찬가지로 지각이 움직이면서 지진이 일어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메릴랜드대 연구팀은 달에 설치한 지진계에서 수집된 자료와 달 정찰 궤도선이 찍은 이미지를 결합해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