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탐사

0

최근 각국의 달 착륙이 잇따르면서 월면에 남겨진 아폴로 탐사선 잔해들을 인류 유산으로 지정하자는 요구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우주 공간을 자유롭게 사용하기로 정한 유엔 ‘우주조약’에 위배되므로 주권은 인정하지 않는 대신, 향후 새로운 조약으로 우선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

지난 2016년 미국서 민간 기업의 탈 탐사 선풍이 분 적이 있다. 당시 구글에서는 거액의 상금을 내걸고 ‘문 엑스프레스’, ‘딥 스페이스 인더스트리’ 등의 벤처기업들을 대상으로 달에 착륙해 천연자원을 채취해오기를 독려하고 있었다.

0

최근 중국은 약 10년 뒤에 달 기지를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규모의 우주 개발 예산을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이 달 탐사와 화성 탐사, 달 기지 계획까지 추진하면서 새로운 우주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0

올해 우주 탐사의 키워드는 ‘달’이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닐 암스트롱이 1969년 7월 아폴로 11호를 타고 인류 최초로 달에 발을 디딘 지 꼭 50년 만에 다시 달 탐사 경쟁이 미국을 넘어 세계적으로 본격화하는 해이기 때문이다.

0

달 탐사에 민간의 자본과 기술을 유치하기 위한 미 정부의 노력이 가시화되고 있다. 정부가 직접 예산과 조직을 투입하는 비중을 줄이는 대신 민간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겠다는 의도다.

0

한국과 미국이 우주 프로그램 협력을 확대하는 내용의 우주협력협정을 맺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는 27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한·미 간 평화적 목적의 항공 및 우주 탐사 관련 협력을 위한 기본협정’에 서명했다.

0

미 항공우주국(NASA)은 우주 탐사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해당 프로젝트에 관여하는 과학자들로부터 우주선에 탑재할 장비들에 대해 제안을 받는다. 그 중에는 관측 장비도 있고, 분석 장비도 들어있다.

0

과학기술 관련 최초 독립행정기구는 1959년 설립된 원자력연구원이다. 그러나 그러나 국가 전체의 R&D를 총괄하는 조직은 그로부터 7년 뒤 발족한 KIST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