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착륙

0

최근 민간이 주도하는 ‘뉴 스페이스 시대’로 우주개발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 과거 스페이스 시대에는 우주 선진국들이 군사 목적이나 과학지식, 국가 위상 제고와 같은 국가 목표를 위해 오랜 시간과 많은 비용을 투자했다면 이제는 민간 기업들이 주축이 되어 초고속 인터넷이나 우주여행과 같은 상업적 목표를 추구하는 새로운 우주개발 방식이 등장한 것이다.

0

최근 각국의 달 착륙이 잇따르면서 월면에 남겨진 아폴로 탐사선 잔해들을 인류 유산으로 지정하자는 요구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우주 공간을 자유롭게 사용하기로 정한 유엔 ‘우주조약’에 위배되므로 주권은 인정하지 않는 대신, 향후 새로운 조약으로 우선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0

반세기 만에 다시 인간이 달 표면을 걷게 될까? 미국이 2024년 유인 달 착륙을 목표로 ‘아르테미스 프로그램(Artemis program)’을 추진하면서 인류의 우주 개발은 큰 변화를 겪고 있다.

0

아폴로 11호 발사 50주년을 맞이하여 인도가 달 착륙에 도전할 뜻을 밝혔다. ‘스페이스플라이트나우’에 따르면 K. 시반 인도우주연구기구(ISRO) 소장은 찬드라얀 2호(Chandrayaan-2)를 7월 9일부터 16일 사이에 발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탐사가 성공하면 인도는 구소련과 미국, 중국에 이어서 4번째 달 착륙 국가가 된다.

496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맞아 YTN이 준비한 특별 우주기획 리포트, 오늘은 네 번째 순섭니다. 과거 정부가 주도하는 우주개발은 혁신적인 민간 기업의 등장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고 있습니다. 특히 로켓을 재활용하거나 비행기에서 로켓을 발사하는 등 과거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흥미로운 시도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3434

 

2836

 

4513

우주에 제일 먼저 발사된 위성은 소련의 스푸트니크 1호, 제일 먼저 우주에 다녀온 사람은 소련의 우주비행사 유리 가가린, 제일 먼저 달에 간 사람은 미국의 닐 암스트롱... 이 정도는 이미 상식의 차원을 넘어 어느 과학 교과서에도 다 실려 있을만큼 ‘필수교양’이 된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