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231

세계적으로 유명한 과학자들은 남들과 다른 것에 결코 연연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자신의 연구 분야에 끈기와 열정을 가지고 소신껏 매진했는데요. 또 집착에 가까울 정도의 인내심, 작은 것도 놓치지 않는 호기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영재를 꿈꾸는 이들은 많지만, 모두나 영재가 될 수는 없습니다. 일찍이 과학자들은 지식보다 창의력이나 상상력이 더 중요하다고 했는데요. 21세기, 대한민국에도 이들과 같은 열정과 호기심을 불태우며 과학의 미래를 꿈꾸는 이들이 있습니다. 그 주인공들을 지금 만나봅니다.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다큐S프라임 #다큐멘터리 #과학영재 #과학경진대회 #영재교육 229회 대한민국 과학영재 미래를 보다 [YTN 기사 원문 ]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213&s_hcd=&key=202111260942416236&page=1

202

한탄강에 기대에 살아온 사람들은 자연을 거스르지 않습니다. 아름다운 자연을 선물로 받았듯 선물같은 하루를 나누죠 기쁠때나 슬플때나 함께어울려 흘러가는 강을 닮은 사람들이 살고 있습니다. #한탄강#유네스코#다큐멘터리#지질공원#포천

0

일반적으로 애니메이션과 다큐멘터리는 서로 다른 영역의 영화 장르로 이해한다. 실제로 애니메이션과 다큐멘터리는 동일한 주제를 다루더라도 매우 다른 제작 기법에 의해 탄생한다. 특히 애니메이션은 초 단위 이하의, 프레임 단위로 시각 이미지를 분절(分節) 시키고 연결하여, 영화적 운동 이미지를 창조한다는 점에서 매우 과학적인 사고와 제작 기술을 요구하는 영화이기도 하다.

1468

지구 곳곳에서 벌어지는 하루의 이야기를 담기 위해 제작진은 전 세계 22개국을 3년에 걸쳐 다니면서 38종의 다양한 생명체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이렇게 찍은 영상만 DVD로 12,300장이 된다고 합니다. 동물들과 눈높이를 맞춘 카메라 시점이 영화의 몰입을 높여줬는데요. 과거에는 헬리콥터를 이용해 멀리서 촬영하는 영상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소형 특수카메라와 크레인, 드론 등을 이용해 동물의 일상을 방해하지 않으면서도 가까이에서 촬영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1115

《야생의 초원, 세렝게티》, 《라이온 퀸》, 《DMZ는 살아 있다》 등의 프로그램으로 수많은 찬사를 한 몸에 받았던 한국 자연 다큐멘터리의 장인 최삼규 PD의 저서『다시 쓰는 동물의 왕국』. 자연 다큐멘터리 전문 PD의 길을 걷게 된 저자가 곳곳을 누비며 기록한 자연 생태에 대한 낮은 눈높이의 관찰기다. 그리고 한국의 곤충과 새들, 아프리카 초원의 사자와 누떼, 그리고 깊은 아프리카 밀림 속에서 살아가는 침팬지와 금단의 땅 DMZ의 동식물까지 모두 아우르는 거대한 생태 보고서이기도 하다.

3011

* 양자역학 이론에 관한 다큐멘터리

3322

 

5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