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1275

연일 최악의 미세먼지가 이어지면서 외출하기가 겁난다는 분들 많으시죠, 실제로 미세먼지는 호흡기뿐 아니라 심장이나 뇌 질환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772

추위가 풀리면서 그동안 미뤘던 야외 활동을 하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그러나 지금처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뇌졸중 발생을 조심해야 합니다.

1017

뇌졸중은 뇌경색과 뇌출혈을 합쳐 부르는 말입니다, 그래서 뇌출혈은 주로 고혈압이나 (이미) 동맥류가 있어 약해진 혈관이 파열되고 거기에서 새어 나온 혈액이 뇌실질 내에 모여 혈종을 이루어 주위의 뇌 조직이나 신경을 손상해서 증상을 유발하게 됩니다.

1099

한파가 몰려와 추워지면 심혈관 질환자 수가 증가합니다. 몸이 찬 공기에 노출되면 혈관이 수축해 혈압이 올라가기 때문인데 고혈압 환자는 혈압관리에 주의해야 합니다.

774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으로 꼽힐 정도로 위험한 질병인데요.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는 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지는 뇌출혈로 인해 뇌세포가 손상되는 무서운 병입니다. 사이판 태풍이 정말 위협적이라고 해서 기사가 많이 나왔었는데, 그런데 태풍이 보통 여름에 발생하는 줄 알았는데, 요즘 가을 태풍 이야기가 많이 들려요.

1120

뇌졸중은 암과 심장질환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으로 꼽힙니다. 높은 사망률만큼 무서운 건 평생 가는 후유증인데요, 국내 연구진이 초음파를 이용해 뇌졸중 후유증을 치료하는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1083

최근 심근경색과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자가 늘어나자 정부가 관리에 나섰습니다. 정부는 오늘 심뇌혈관 질환 관리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제1차 심뇌혈관 질환 관리 종합계획을 확정했습니다.

1841

뇌졸중으로 쓰러지더라도 운동치료와 언어치료 등 재활치료를 초기에 집중해서 받으면 증상이 크게 개선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뇌졸중 환자에 대한 10년 간의 추적조사 연구 중간 보고서를 통해 초기에 집중재활치료를 받은 뇌졸중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장애 등급이 뚜렷하게 개선됐다고 밝혔습니다.

2454

공복혈당의 변화가 크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등 심혈관계질환의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중앙대병원과 서울대병원 연구팀은 성인 26만여 명을 대상으로 2년 동안의 공복혈당 변화와 심혈관질환 발병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930

뇌졸중은 단일 질환으로는 국내 사망률 1위인 질병이지만 현재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실정입니다. 그런데 해외 연구팀이 신경세포를 자극해 뇌졸중으로 손상된 운동 기능을 회복시키는 방식의 치료 물질을 개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