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과학

0

사람은 깨어있는 동안 끊임없이 무엇인가를 생각하거나 느끼게 된다. 주관적인 체험을 하고 있는 셈인데, 이를 총칭해 의식(consiousness)이라고 한다. 사람은 의식을 통해 판단을 하고 다양한 창작활동을 하게 된다.

0

뇌 안을 들여다보면 1000억 개의 뉴런(신경세포)이 100조 개의 개별 접속으로 서로 얽혀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접속 부위에는 매 순간마다 무수한 화학 반응이 일어나고 있는데 일정한 법칙에 따라 화학 반응이 조절되는 만큼 많은 에너지를 사용한다. 인체에서 소비하는 에너지 중 약 20%를 소모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그동안 과학자들은 이런 신경 구조 속에서 매우 정교하게 교환되고 있는 세포 간의 언어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러나 기존 인공신경망으로는 그 내용을 정확하고 상세하게 파악하기 힘든 상황에서 새로운 방식이 개발됐다.

0

통증(pain)에는 양면성이 있다. 몸을 보호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감각이지만 사람들에게 고통을 주는 불편한 증상이기도 하다. 그동안 뇌과학자들은 신경세포를 통해 이 통증이 어떻게 관리되고 있는지 그 메커니즘을 추적해왔다. 그리고 미국 듀크 대학 연구진이 쥐의 뇌 안에서 통증을 관장하는 영역을 찾아내는데 성공했다고 19일 ‘사이언스 데일리’가 보도했다.

0

과자나 휘핑크림, 커피 등에 설탕을 넣으면 맛이 달라진다. 왜 그럴까? 단순히 설탕이 달기 때문이라는 설명은 인간의 욕망을 충분히 설명해 주지 못한다고 과학자들은 주장한다. 과학자들은 사람들이 설탕을 좋아하는 이유는 이 마법의 분자가 뇌로 가는 특이한 통로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0

인간 마음의 빗장을 열고, 인공지능과 로봇 발전의 기틀이 되며, 각종 정신질환을 해결할 열쇠로 떠오르는 학문이 있다. 뇌를 비롯한 신경계의 구조와 기능을 연구하는 뇌과학이다. 우리 몸무게의 2%에 불과하지만 전체 사용 에너지의 20% 이상을 사용하는 뇌는 수많은 과학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 미지의 영역이다. 이러한 뇌과학은 일반인들에게도 관심의 대상이다. 똑똑한 사람의 뇌와 그렇지 않은 사람의 뇌는 무엇이 다른지, 치매의 원인은 무엇이고 그 치료법은 없는지 등 일상과 연관된 수많은 질문

0

지난 21일 대구에서 개막한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를 통해 그동안 축적된 연구결과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88개국에서 온 노벨상 수상자 등 3500여 명의 과학자들은 초청 강연, 심포지엄 등을 통해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데, 특히 수학자 출신의 신경과학자 스테니스라스 드하네(Stanislas Dehaene) 교수가 큰 주목을 받았다.

0

지난 7월 16일 일론 머스크는 자신이 설립한 스타트업 뉴럴링크에서 컴퓨터 칩을 뇌에 심을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0

31일 서울 역삼동 한국고등교육재단에서 열린 제 1회 최종현학술원 과학혁신 컨퍼런스. 국‧내외 석학들이 참가해 인공지능, 생명과학, 뇌과학, 나노공학 등에의 R&D 현황을 설명했다.

0

메타인지는 AI가 넘볼 수 없는 인간의 능력 인간의 뇌 중 전전두엽(prefrontal cortex)은 대뇌 피질 중에서 논리적 판단, 추리력, 문제 해결 능력 등 고차원적 인지와 계획 능력을 담당한다.

0

좀비(zombie)는 여러 가지 의미가 들어있는 단어다. 원래는 서인도 제도 아이티 섬의 부두교 의식에서 유래된 것으로, 살아 있는 시체를 이르는 말이었다. 그러던 것이 지금 변형된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