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과학

0

지난 21일 대구에서 개막한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를 통해 그동안 축적된 연구결과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88개국에서 온 노벨상 수상자 등 3500여 명의 과학자들은 초청 강연, 심포지엄 등을 통해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데, 특히 수학자 출신의 신경과학자 스테니스라스 드하네(Stanislas Dehaene) 교수가 큰 주목을 받았다.

0

지난 7월 16일 일론 머스크는 자신이 설립한 스타트업 뉴럴링크에서 컴퓨터 칩을 뇌에 심을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0

31일 서울 역삼동 한국고등교육재단에서 열린 제 1회 최종현학술원 과학혁신 컨퍼런스. 국‧내외 석학들이 참가해 인공지능, 생명과학, 뇌과학, 나노공학 등에의 R&D 현황을 설명했다.

0

메타인지는 AI가 넘볼 수 없는 인간의 능력 인간의 뇌 중 전전두엽(prefrontal cortex)은 대뇌 피질 중에서 논리적 판단, 추리력, 문제 해결 능력 등 고차원적 인지와 계획 능력을 담당한다.

0

좀비(zombie)는 여러 가지 의미가 들어있는 단어다. 원래는 서인도 제도 아이티 섬의 부두교 의식에서 유래된 것으로, 살아 있는 시체를 이르는 말이었다. 그러던 것이 지금 변형된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0

마음속에서 정보를 유지하는 능력을 기억력이라고 한다. 학문, 예술, 스포츠 등 인간 삶과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위해 가장 필요한 능력이라고 할 수 있다. 그동안 많은 과학자들이 이 기억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연구해왔다. 그러나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한다든지, 적극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든지 하는 등의 충고 수준에 머물렀다. 이런 문제를 최근 뇌과학자들이 해결하고 있다.

0

나이가 들면서 건망증이 더 심해지기 마련이다. 가까운 사람의 이름은 물론, 전화번호, 명칭, 심하면 자신의 집 주소까지 잊어버리는 경우를 종종 접하게 된다. 그동안 연구에 따르면 사람의 기억력은 출생 이후 계속 강화되다가 20대에 들어서면서 위축되기 시작한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그 속도가 더 빨라지면서 50~60대를 넘어서면 치매 증상까지 발생하는 심각한 국면에 처하게 된다.

0

뇌 과학계에 오랫동안 끌어온 매우 뜨거운 논쟁거리가 있다. 출생 이후 청소년기까지 신경조직이 계속 생성되는 것은 틀림없지만 청소년기가 지난 후에도 새로운 뇌세포가 계속 생성되고 있는지 그 여부를 놓고 주장이 엇갈리고 있었다.

0

현대미술은 어렵다. 그림이란 기본적으로 무슨 형태가 있어야 하는데, 도대체 현대미술은 어떤 사물이나 형태를 그리지 않는다. 때문에 사람들은 이에 대해 ‘어떻게 이해를 하란 말이냐?’ 라는 불평을 털어놓곤 한다. 그런데 여기에 대한 제대로 된 대답이 나왔다.

0

클로드 모네(Claude Monet)는 1840년부터 1926년까지 살았던 프랑스의 화가다. 그는 인상파 양식을 창시한 화가 중 한 사람으로, 그의 작품 ‘인상, 일출(Impression, Sunrise)’에서 ‘인상주의(impressionism)’라는 말이 생겨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