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원

2252

21세기 과학기술 강국으로 거듭난 대한민국. 기술 발전의 발자취를 자연에서 찾아본다. 구석기는 뗀석기 시대라고도 한다. 뗀석기는 돌을 깨뜨려서 만든 도구로, 인류가 출현한 후 약 1만 년 전까지 사용했다.

2213

동물계의 종류와 형태나 특징을 연구하여 계통을 밝히는 생물학의 한 분야이다.

0

해초의 한 종류로 생각되었던 ‘마르가레티아’라는 화석이 고대의 바다 밑바닥에 살던 원시적인 벌레의 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마르가레티아(Margaretia)란 해저 퇴적층에 박혀 있는 가느다란 대롱 모양의 구조체로서, 구멍이 송송 뚫려 있는 것이 특징이다.

0

유난히 별을 사랑했던 화가가 한 사람 있었다. 사람이 죽으면 반짝이는 별이 된다고 믿었던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노란색과 짙은 푸른색을 사용해 여러 장의 별 그림을 그렸다. 이러한 그림 가운데 하나가 오르세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는 <론강의 별이 빛나는 밤>이다.

0

2,330년 전에 남아프리카 최남단에서 살았던 사람의 DNA는 우리에게 무엇을 이야기해주고 있을까? 그의 DNA 프로파일의 대부분은 언제 가장 일찍 인간이 분화되었으며 약 200,000만년 전에 현생인류가 어디에서 기원했는가를 알 수 있는 발견이다.

0

고생물학자들은 세 가지 새롭게 발견된 다람쥐와 유사한 생물종에 대해서 조사했다. 이 생물종들은 포유류 계통에서 중생대의 동물그룹의 위치가 확실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