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력

0

새가 콩알만큼 작은 뇌를 지닌 까닭은 머리가 작아야만 중력을 거스르며 하늘을 날아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그래야 재빨리 하강하고 솟구쳐 오르며, 수천㎞를 이동하는 날짐승으로서의 삶을 살 수 있다. 우리가 흔히 어리석은 사람을 놀리는 말로 ‘새대가리’라는 표현을 쓰기도 하는데, 앞으로 이런 표현은 바꿔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흥미로운 실험이 행해졌다. 회색 앵무새 한 마리와 하버드대생 21명, 6~8세 어린이 21명이 고전적인 기억력 검사의 한 방법인 ‘셸 게임’ 대결을 벌인 것.

0

마음속에서 정보를 유지하는 능력을 기억력이라고 한다. 학문, 예술, 스포츠 등 인간 삶과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위해 가장 필요한 능력이라고 할 수 있다. 그동안 많은 과학자들이 이 기억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연구해왔다. 그러나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한다든지, 적극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든지 하는 등의 충고 수준에 머물렀다. 이런 문제를 최근 뇌과학자들이 해결하고 있다.

0

나이가 들면서 건망증이 더 심해지기 마련이다. 가까운 사람의 이름은 물론, 전화번호, 명칭, 심하면 자신의 집 주소까지 잊어버리는 경우를 종종 접하게 된다. 그동안 연구에 따르면 사람의 기억력은 출생 이후 계속 강화되다가 20대에 들어서면서 위축되기 시작한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그 속도가 더 빨라지면서 50~60대를 넘어서면 치매 증상까지 발생하는 심각한 국면에 처하게 된다.

677

뇌전증 즉 간질 치료를 위해 뇌의 일부를 절제해도 정상 기억력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신경학적 원리를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습니다. 서울대병원과 서울의대 공동연구팀은 치료를 위해 뇌의 해마 일부를 절제한 뇌전증 환자 30여 명을 분석해 이를 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0

사람은 얼마나 많은 얼굴 모습을 기억할 수 있는 것일까? 그동안 심리학자들은 이 궁금증을 풀기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해 왔다. 최근 뉴욕대 연구팀이 이 질문에 대한 정답을 발표했다. 한 사람이 약 5000명의 얼굴 모습을 기억할 수 있다는 것.

1332

맥주의 쓴맛을 내는 성분이 기억력 향상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일본 도쿄대와 맥주 업체 산하 연구소 등이 공동으로 꾸린 연구팀은 일본 치매학회 학술회의에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583

적절한 수준의 고강도 운동이 기억력을 높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나 나왔습니다. 캐나다 맥마스터대 연구팀은 젊은 남녀 대학생 95명을 대상으로 운동과 기억력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1153

일본 구마모토 대학 연구팀은 치매로 이어질 수 있는 경도인지장애 노인은 한번 본 얼굴을 단기간에 알아보는 능력이 비장애인에 비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1734

미국 밴더빌트대 연구팀은 노인 3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심장이 1분간 내보내는 혈액량이 줄어들수록 기억을 담당하는 측두엽으로 가는 혈류량도 줄어 결국, 뇌 기능이 저하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0

과학자들이 심리학을 통해 공부 잘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 5일 ‘사이언스뉴스(ScienceNews)’에 따르면 미 교육부 산하 국립 교육연구소(NCER)에서 답을 찾아가고 있는 중이다. NCER의 심리분석가인 에린 히긴스(Erin Higgins) 박사는 “그동안 연구소의 교육학자들이 학업성과가 낮은 학생들의 학습효과를 높이는 방안을 연구해왔으며, 최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