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수명

873

유럽연합, EU 28개 회원국 국민이 태어나서 건강하게 살 수 있는 기간, 즉 건강수명은 기대수명의 80% 안팎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수명의 20%에 해당하는 기간은 건강 문제로 활동에 제약을 받으며 살아간다는 뜻입니다.

1064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출생아는 평균 83살 가까이 살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특히 여자 아이의 기대 수명은 OECD 회원국 가운데 3위로 집계됐습니다. 0살부터 65살까지 모든 연령층에서 여성의 생존확률이 남성보다 높았습니다.

946

지난해 태어난 아기는 평균 82.7년을 살 것으로 예측돼 10년 전보다 기대수명이 3.5년 길어졌습니다. 통계청이 국내 사망률 등을 분석해 발표한 '2017년 생명표' 자료를 보면 지난해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전년보다는 0.3년, 10년 전보다는 3.5년 길어졌습니다.

0

현재 세계인의 수명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영양이 좋아지고 의료기술이 발달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면 20여년 뒤에도 지구촌 사람들은 더 건강해지고 더 오래 살까? 2040년도의 사망 원인과 기대 수명 예측에 대한 새로운 과학적 연구에 따르면, 모든 국가에서 최소한 수명은 약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0

지난해 학술지 ‘랜싯’에는 지난 수십 년의 기대수명 변화 추이를 바탕으로 2030년 기대수명을 예측한 논문이 실렸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남녀 모두 35개국에서 1위에 오르고 특히 여성은 90세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미국은 지금(2010년)도 짧은 편이고 2030년에도 크게 늘어나지는 않을 전망이다.

1135

한국인의 기대수명이 점차 늘어나 지난해 태어난 아이는 평균적으로 82년을 넘게 살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1970년생의 기대수명이 62살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20년 이상 길어진 건데, 그만큼 고령층 의료비가 늘어나 국가 재정에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1398

기대수명이 점차 늘어나 지난해 태어난 아이는 평균 82.4년을 살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나이별로 보면 평균적으로 40살 남자는 앞으로 40.4년, 여자는 46.2년을 더 살 것으로 추정됩니다.

0

과학기술의 혁신이 양질의 고령사회를 만들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노벨프라이즈 다니얼로그 서울’에서는 2012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세르주 아로슈 콜레주 드 프랑스 교수와 노화에 대한 도전과제를 다루는 ‘에이징2.0’의 창업자 스테판 존스톤 대표, 심은수 삼성전자종합기술원 연구센터 연구위원...

1360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더 오래 살 것이란 실증적인 분석이 나왔습니다. 소득에 따른 기대수명 격차가 6.6년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도 더욱 확대될 전망입니다.

0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다면 ○○으로 가라.’ 지난달 미국의 뉴욕포스트 지에 게재된 기사 내용이다. ○○은 국가명이다. 과연 세계에서 가장 건강하게 장수를 누릴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 정답은 바로 한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