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

68

지구에 온난화가 없다면 지구의 온도는 영하 20도까지 떨어진다고 한다. 온실효과로 인해 지구는 평균기온 15도를 유지하고 있는데 여기에 이산화탄소가 더해지면 아주 뜨거운 금성처럼 변하게 된다고 한다. 이렇게 온난화가 지속되면 지구 최상의 포식자, 인간을 위협하게 된다고 한다. ▶full영상: https://youtu.be/RkqOI4nnpN0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YTN사이언스 #지구온난화 #온실효과 #금성 #이산화탄소 최상위 포식자를 위협하는 온난화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hotclip/view.php?s_mcd=1475&key=202201131602251387

77

제2의 지구가 있을까? 화성에는 모래가 날릴 정도의 약한 바람이 불고 금성에는 황산비가 내리고 타이탄에는 메테인이 비로 내린다고 한다. 그런데 해왕성에는 다이아몬드 우박이 내린다고 하는데 , 함께 다른 행성의 기후를 알아본다. ▶full영상: https://youtu.be/RkqOI4nnpN0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지구#화성#금성#타이탄#황산비 YTN 사이언스 홍종현 (hjh1239@ytn.co.kr)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hotclip/view.php?s_mcd=1475&key=202201131516129548

0

태양계 중에서 생명체가 살 수 없을 것 같은 행성이 금성이다. 표면이 뜨거운 데다 기압도 매우 높아 생명체는 물론 유기물까지 모두 사라질 수밖에 없는 환경이기 때문입니다.

0

태양에 두 번째로 가까운 행성인 ‘금성(Venus)’은 표면 온도가 평균 460도를 넘는다. 물이 있었다 해도 펄펄 끓다 수증기로 사라질 만큼 몹시 뜨거운데, 약 7억년 전 대격변을 겪기 전만 해도 20억~30억년에 걸쳐 물을 유지할 만큼 온화한 날씨를 갖고 있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날로그-사이언스

2011

화학 - 금성의 신랄한 말

0

개가 저녁밥을 기다릴 때쯤 서쪽 하늘에서 나타난다고 해서 개밥바라기로도 불리는 금성은 지구의 쌍둥이다. 지구와 크기 및 질량이 비슷할 뿐만 아니라 기본적으로 거의 같은 암석 및 금속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0

금성의 구름에 생명체가 살 수 있는 가능성은 1967년 생물물리학자인 해롤드 모로비츠(Harold Morowitz)와 유명한 천문학자인 칼 세이건(Carl Sagan)에 의해 처음 제기됐다. 그 수십년 뒤 행성 과학자인 데이비드 그린스푼(David Grinspoon)과 마크 블록(Mark Bullock) 및 동료 과학자들이 이 이론을 확장시켰다.

0

봄이 되면서 금성이 저녁 하늘에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저녁 하늘에서 가장 밝고 아름답게 빛나는 별이 바로 금성입니다. 여름까지는 서쪽 하늘에서 금성의 모습을 계속 볼 수 있을 것입니다.

0

우주 탐사에 있어 첨단 디지털 기술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복잡한 수치를 계산해 주는 수퍼컴퓨터부터 시작하여 탐사 시 필요한 각종 분석 장비나 지구와의 통신을 가능하게 해주는 반도체칩 등 디지털 기술이 없는 우주 탐사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다.

2725

수성이나 금성이 공전함에 따라, 수성과 금성이 태양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보일 때의 각을 최대 이각이라 한다. 이때 내행성들이 동쪽 방향으로 가장 멀리 떨어져 있을 때를 동방 최대 이각이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