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핀

1622

국내 연구진이 그래핀에 생긴 결함을 쉽게 찾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울산과학기술원 권순용·김성엽 교수팀은 구리 기판에 만든 그래핀의 결함을 광학현미경과 전자현미경으로 간단히 찾아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1345

불과 12분 만에 완전히 충전되는 배터리가 개발됐습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은 기존 리튬 이온 배터리보다 용량은 45% 커지면서도 충전 속도는 5배 이상 빠른 배터리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0

빛의 위상을 조작해 배율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기존 렌즈 1천분의 1 수준 두께를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911

국내 연구진이 DNA 등을 이루는 물질인 '유기 고분자'의 움직임을 전자현미경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찰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기초과학연구원은 꿈의 물질 '그래핀'을 활용해 유기 고분자의 움직임을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0

탄소(C)는 지구상에서 매우 흔한 원소이지만, 사실은 매우 중요하면서도 흥미로운 원소이기도 하다. 인간과 동식물 등 생물체를 이루는 분자들의 기본 요소이면서, 석탄, 석유, 천연가스 등 에너지원을 제공하는 원소이다.

1097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과 유사하면서도 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이황화몰리브덴'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2차원 이황화몰리브덴 나노 구조체를 합성해 세계 최초로 방수 기능성 소재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1424

'꿈의 소재' 그래핀을 정전기로 구동할 수 있는 기술이 등장했습니다. 성균관대 김상우 교수 연구팀은 전류를 조절하는 별도의 게이트 없이 정전기 현상만을 이용해 전류를 조절할 수 있는 그래핀 전자소자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습니다.

0

한국연구재단은 성균관대 김상우 교수 연구팀이 그래핀에서 발생하는 정전기 현상을 이용해 전기적 특성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0

차세대 소재로 일컬어지던 그래핀을 실제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연구들이 최근 잇달아 발표되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그래핀은 탄소원자로 만들어진 원자 크기의 벌집 형태 구조를 가진 소재로서, 지금까지 알려진 물질 중 가장 강하고 전도성도 높다.

851

국내 연구진이 어떤 용액에 녹이느냐에 따라 모양과 색깔이 바뀌는 탄소나노물질을 개발했습니다. 울산과학기술원 김병수·권오훈 교수팀은 그래핀에 탄소나노링을 넣어 모양과 색깔이 달라지는 '하이브리드 탄소 구조체'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