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핀

964

박지성이 뛰고 있는 영국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 리그 1위의 자리를 두고 경쟁하는 두 팀은 서로를 꺾어야 우승을 위한 유리한 고지에 오를 수 있다.이 때문에 이들의 경기에서는 주심의 호루라기 소리가 쉴 틈이 없을 정도로 거친 몸싸움이 이어지지만, 경기가 끝나면 유니폼을 바꿔 입으며 서로의 등을 두드린다. 두 팀의 경쟁 덕분에 영국 축구는 수준이 한 단계 상승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054

꿈의 신소재라 불리는 ‘그래핀(graphen)’에 대한 산업적 연구개발이 2009년 이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핀은 전기가 구리보다 100배 이상 잘 흐르며 강철보다 200배 강한 물성이 있어 차세대 반도체나 휘어지는 디스플레이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2518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은 탄소 원자가 벌집 모양으로 연결된 얇은 막 구조 형태다. 두께가 0.35nm(나노미터·1nm은 10억분의 1m)에 불과할 정도로 얇지만 구리보다 100배 높은 전기 전도성과 다이아몬드보다 2배 높은 열전도도를 갖고 있으며 강철보다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1941

제9회 「NANO KOREA 2011」이 8월 24일 일산 KINTEX에서 “나노기술이 열어가는 행복한 내일"을 주제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나노 코리아는 융합산업 시대의 기술적 기반을 제공하고 나노 기술 산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2003년부터 매년 교육과학기술부와 기지식경제부의 공동주최로 개최되는 국내 최대 나노관련 국제행사다.

1480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의 놀라운 특성을 발견하고 연구해 온 교수 두 사람에게 돌아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