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0

예로부터 교육은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라고 한다. 국가와 사회발전의 백 년 앞, 미래의 초석이 교육에 있다는 의미다. 최초의 교육과 제도권에 편입된 이후의 교육은 방법이 달라졌지만, 그 중요성은 퇴색하지 않았다. 동양과 서양의 교육이 각기 다른 이론과 철학을 지향했던 때에도 어원의 의미는 맥이 같았다. ‘아이를 바른길로 양육’하기 위해 교육은 이렇게 시간과 경계를 초월하여 중요하게 인식돼 왔다.

0

인공지능 시대가 빠른 속도로 다가오고 있다. 여기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이공계 인재 양성을 통한 과학기술 경쟁력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하지만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되는 2022학년도 수능시험부터 사회·과학 탐구 중 최대 두 과목을 계열 구분 없이 선택할 수 있어 학생들의 이공계열 과목 기피와 기초학력 저하가 우려되고 있다.

0

인공지능(AI)을 전문으로 연구하는 교수와 식사를 한 적이 있는데, AI 학과를 올해부터 신규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 필자가 개설 이유를 물었더니, 교수는 대학교와 학생의 경쟁력을 위해 AI 학과를 개설했다고 답했다. 이 말에 공감할 수밖에 없었다. 당연한 얘기이기 때문이다. 전 세계가 AI 산업에 집중하고 있으니, 세계 유수 대학교 또한 AI 교육에 집중할 수 밖에.

0

누가 유별나게 영리하다거나 뛰어난 재주를 갖고 있다고 하면 사람들은 두 가지를 원인으로 생각하게 된다. 하나는 유전(heredity)이고, 하나는 환경(environment)이다. 오래전부터 과학자들은 사람의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이 두 가지 원인을 놓고 치열한 논쟁을 벌여왔다. 이 논쟁은 1900년대 들어 절정에 이른다. 과학자들은 사람의 성장과정에 있어 천성(nature)이 중요한지, 아니면 교육(nuture)이 중요한지를 놓고 두 진영으로 나뉘어 상대 진영을 헐뜯기 시작한다.

0

대구 과학 문화의 중심으로 꼽히는 국립대구과학관이 여름방학을 맞아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지난 27일 주말을 맞은 대구과학관 일대는 ‘함께 즐기는 특별한 여름 바캉스’를 주제로 열리고 있는 ’한여름의 판타지아’ 행사를 찾은 관광객으로 붐볐다.

0

국립부산과학관 주최하에 지난 20일 국립과학관에서 ‘달 탐사 50주년 기념 우주인 따라잡기’ 행사가 열렸다. 비가 쏟아지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과학관을 찾은 가족 단위 방문객들로 행사장은 문전성시를 이뤘다.

0

구글은 어린이들이 ‘가짜 뉴스’를 구별하도록 돕는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그 일환으로 아동용 교육 프로그램인 ‘구글 인터랜드(Interland – Be Internet Awesome)’에 허위 정보를 식별할 수 있는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 과정을 추가했다.

0

게임을 하듯 재미있게 공부할 수는 없을까. ‘에듀게임(EduGame)’은 이러한 생각에서 출발한다. 게임과 교육을 묶어 학습에 흥미를 유도하는 방식이다.

1199

소셜 미디어가 학습 영역과 결합한 형태의 교육 방법으로 SNS의 장점을 활용할 수 있다.

0

‘AI 교사’가 ‘인간’을 대신할 미래가 다가오고 있다. 미국 조지아 공대는 지난 2016년부터 AI 조교가 온라인 수업을 맡아 진행하고 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내년부터 AI 로봇을 초등학교 영어 말하기 교사로 활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사람의 부정확한 발음을 AI를 통해 완벽하게 교육시키겠다는 취지이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