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자

0

‘과학자’는 누구를 일컫는 말일까? 어릴 적 많은 사람의 꿈이 ‘과학자’라고 했을 때 상상했던 그림은 이러하다. 실험실에서 비커를 들고 실험하거나 현미경을 살피는 모습, 물리·화학 이론과 싸우며 새로운 발견을 해내는 사람들의 모습이다.

0

“안녕하세요. 과학자도 아닌데 과학으로 먹고사는 고호관입니다.” 지난 20일 서울시립과학관에서 주최하는 실시간 진로탐구 프로그램 ‘멘토링의 제왕’에 과학멘토로 등장한 고호관 작가는 자신을 ‘과학자도 아닌데 과학으로 먹고사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0

메뚜기 잡으러 마라도를 가는 사나이, 희귀한 꼽등이를 보면 혼자 좋아하는 남자. 심지어 거미, 애벌레, 여치, 사슴벌레까지 튀기고 볶아 먹는 특이한 사람. 그는 바로 곤충과 공룡을 그린 만화로 일본 아마존 학습만화 부문 랭킹 1, 2위를 석권한 갈로아(김도윤) 작가다.

0

천재들이 사라졌다. 70여 년간 미지의 입자로 존재했던 ‘마요라나 페르미온’을 예측한 이탈리아의 천재 물리학자 에토레 마요라나(Ettore Majorana, 1906~)와 백 년 동안 수많은 수학 천재들을 괴롭히던 밀레니엄 난제 ‘푸앵카레 추측’을 단번에 풀어버린 러시아의 천재 수학자 그레고리 페렐만(Grigory Yakovlevich Perelman, 1966~)은 ‘사라진 천재들’이다.

0

생명은 어디에서 왔을까. 인류는 생명의 비밀을 알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했다. 생명의 원천을 파악하기 위해 발견한 것이 바로 유전자다. 유전자라는 개념을 제일 먼저 제시한 과학자는 그레고어 멘델(Gregor Mendel, 1822~1884)이다. 모든 유전학의 모태가 되는 ‘멘델의 법칙’으로 유명한 그는 1865년 완두콩 교배 실험을 이용해 유전 원리를 과학적으로 밝혀냈다.

0

갈릴레이(Galileo Galilei), 뉴턴(Thomas Newton), 아인슈타인(Albert Einstein). 이 세 위대한 과학자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평생 ‘빛’을 탐구해왔다는 점이다.

0

썩어가는 음식 냄새가 나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초파리는, 보통 사람들에게는 해충 취급을 받지만 생물 학자에게는 그 학명의 뜻(이슬을 사랑하는 동물)처럼 아름다운 존재다. 유전학의 대표적인 모델생물일 뿐 아니라 진화생물학과 분자생물학의 중계자 역할을 해오며 두 생물학의 전통을 모두 잉태하고 숙성시켜 다양한 생물학의 시대를 열었기 때문이다.

0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다. 과학기술인 중에서도 독립운동에 투신한 분들이 많다. 4월 과학의 달을 맞아 과학기술인이면서 민족의 독립을 염원했던 그들의 행적에 대해 알아본다.

1437

대전지역에는 과학기술 전문인력들이 많은 데요. 이런 고경력 연구원들의 우수한 경험과 노하우를 기업을 돕고 일자리 창출로 연결하는 사업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신중년 일자리 지원사업이 지역 대학과 연계해 청년 일자리까지 창출하는 1석 3조의 효과가 기대됩니다.

943

과학기술분야 정부 출연연구기관의 인재 유출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경진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최근 5년 동안 정부 출연 연구기관 근무자 중 726명이 직장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