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문화

0

문화의 힘은 과학에서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 어렵고 딱딱한 이미지였던 과학을 보다 친근하게 느끼게 함으로서 과학 대중화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 이런 과학문화의 활성화를 위한 의미 있는 행사가 지난 5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 목련홀에서 진행됐다. 한국과학창의재단과 머니투데이가 공동으로 주최한 ‘2019 사이언스 비즈 어워드’다.

0

현대 천문학 연구를 쉽고 재밌게 접할 수 있는 과학 전시가 마련됐다. 국립과천과학관(관장 배재웅)은 달 탐사 50주년과 국제천문연맹(IAU) 창립 100주년을 맞아 기획한 특별전시회 ‘우주연구실 인턴 체험전’을 진행하고 있다.

0

‘즐거운’ 과학이 대중을 찾아 나서야 김 교수는 모든 사람들이 과학에 대한 흥미를 가지고 사유의 과정을 통해 핵심적 교양에 도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과정이 ‘과학 대중화’라는 것. 과학을 지식 중심, 혼자 외우는 것에서 탈피해 많은 사람들이 자연스러운 과정을 통해 과학을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며, “지금 우리나라는 과학을 대중화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고 김 교수는 말했다.

1149

궤도와 엑소와 함께 속성으로 배워보는 양자역학 특강

0

AI, 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혁명이라고 불리는 관련 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과학은 우리의 삶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됐다. 하지만 조선시대는 어땠을까? 세종대왕의 과학 기술에 대한 업적은 익히 알고 있지만, 어떻게 개발하고 활용했을까?

440

국립과천과학관이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다양한 과학문화행사를 엽니다. 먼저 5월 1일부터 6일까지는 야외 과학광장에서 '오감만족 과학놀이터'가 진행되는데 구슬 아이스크림과 액체괴물 장난감을 만들며 미각, 촉각 등의 감각을 배울 수 있습니다.

0

19일, 오늘 저녁 7시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과학이 만들 미래의 봄’을 주제로 펼쳐지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의 화려한 막이 오른다.

0

AI(인공지능)는 죽음을 어떻게 생각할까?” “기술이 발달할수록 인간들의 소외 문제는 어떻게 해결해야할까?” 독일의 초등 과정에서 이러한 질문은 기본이다. 기술과 인간사회의 문제를 묻는 심도 깊은 과학 질문이지만 독일의 어린이들은 이런 질문에 당황하지 않는다.

1471

'물포자'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물리를 포기한 사람'이라는 뜻인데요. 이런 단어까지 등장할 정도로 어려운 물리학을 쉽게 풀어주는 특별한 해설사들이 과학관에서 활약하고 있다는데요. 앳된 얼굴의 전시해설사는 어려운 개념도 척척 질문과 비유를 들어가며 설명합니다. 리처드 파인만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회에 특별해설자로 나선 과학고등학교 학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