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

0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연구팀이 호수를 채우고 있는 탁한 물을 대상으로 그 안에 떠돌고 있는 생물 유전자를 분석했다. 그리고 괴물 ‘네시’가 거대한 뱀장어였을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0

우리가 사는 지구는 서서히 조여 오는 불길한 긴장감에 휩싸여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를 장식하는 이산화탄소의 배출량과 기후온난화 그리고 해양의 산성화이다.

0

중국 북동부의 쥐라기 퇴적물에서 공룡의 비행 기원을 엿볼 수 있는 새로운 단서가 발견됐다. 중국과학원 연구팀은 1억 6300만 년 전 두 발로 걷는 비조류(non-avian) 육식성 공룡 화석에서 공룡의 비행 기원을 특징지을 수 있는 풍부한 진화론적 실험 정보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0

2000년대 들어 아프리카에서 하트(heart) 모양의 꼬리 골격을 지닌 거대한 초식공룡 화석이 잇따라 발견됐다. 공룡의 이름은 ‘므냐마왐투카 모요왐키아(Mnyamawamtuka moyowamkia)’다. 동부 아프리카 공용어인 스와힐리어로 ‘므투카(Mtuka)의 동물’이란 의미의 ‘므냐마왐투카’와 하트 모양의 꼬리란 뜻의 ‘모요왐키아(moyowamkia)’가 합쳐진 말이다.

0

날개가 있어 하늘을 날았던 파충류를 익룡(Pterosaurs)이라고 한다. 이들은 공룡과 같은 시대를 살며 강력한 날개를 갖고 날아다녔던 척추동물이다. 어떤 익룡은 기린처럼 컸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0

지구가 탄생한 시기는 약 45억 년 전으로 추정된다. 이후 다양한 지질시대를 거치면서 2억5190만 년 전부터 2억130만 년 전까지 지구상에 있는 모든 땅이 하나로 합쳐진 트리아스기(Triassic period)로 돌입한다.

0

새가 반점을 비롯해 색깔 있는 알을 낳는 것은 공룡에게서 직접 물려받은 특징인 것으로 나타났다. 몸체로 볼 때 전혀 어울리지 않는 새와 공룡의 공통점이 목과 가슴 사이의 V형 뼈와 깃털 이외에도 한 가지가 더 늘어나게 된 것이다.

0

인체에 붙어 흡혈하는 곤충으로 모기, 벼룩, 이, 빈대 등을 생각하게 된다. 그러나 들판에 나가면 진드기를 무서워해야 한다. 특히 흡혈 진드기류는 일단 사람은 물론 소나 말, 너구리와 같은 야생동물 피부에 기생하면서 계속해서 피를 빨아먹는다.

1370

6,600만 년 전 지구에 떨어진 거대 운석의 낙하 위치가 조금 어긋났더라면 공룡이 멸종하지 않고 번성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0

공룡은 2억 2800만 년 전인 트라이아스기부터 살았지만, 본격적으로 늘어난 것은 쥐라기다. 일 년 내내 초여름처럼 따뜻해서 열대우림이 곳곳에서 생겨났고 공룡이 살기에 매우 적합했기 때문이다. 먹이가 풍부해지자 초식 공룡들은 엄청난 양의 식물을 먹어 치우면서 점점 거대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