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흐

134

고흐 작품 속 별들 무슨 별인지 알아내는 법 #사이언스프렌즈 #고흐 #별자리 #ytn사이언스 #과학쇼츠

0

때로는 나를 꿈꾸게 하고, 때로는 나를 위로해 주는 별자리를 고흐의 작품에서 찾아보고, 다양한 센서의 기능을 이용하여 무드등을 만들어 봅니다

1278

주말을 앞둔 금요일 다양한 문화 소식과 그 속에 숨은 과학 이야기를 나누는 '과학 스포일러' 시간입니다. 오늘 준비해온 주제는 빈센트 반 고흐 그림 속에 숨은 과학을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0

새로 발굴된 3만8000년 전의 석회암 조각들에서 19세기와 20세기 미술가인 조르주 쇠라, 빈센트 반 고흐, 카미유 피사로, 로이 리히텐슈타인 등이 즐겨 사용한 점묘(點描) 기법의 기원이 확인됐다.

0

캘리포니아공과대학(Caltech) 연구팀이 ‘DNA 오리가미(DNA origami)’ 기술을 이용, 동전만한 크기의 반 고흐의 그림 ‘별이 빛나는 밤에(The Starry Night)'를 복원해냈다. ‘DNA 오리가미’란 이중나선형으로 돼 있는 DNA 가닥을 접어 다양한 형상을 만드는 기술이다.

0

유난히 별을 사랑했던 화가가 한 사람 있었다. 사람이 죽으면 반짝이는 별이 된다고 믿었던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노란색과 짙은 푸른색을 사용해 여러 장의 별 그림을 그렸다. 이러한 그림 가운데 하나가 오르세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는 <론강의 별이 빛나는 밤>이다.

1508

과학자들이 반 고흐의 그림 '아를의 침실'을 분석해 흥미로운 사실들을 밝혀냈습니다. 고흐가 칠한 색깔이 우리가 지금 보는 색과는 다르고, 그림을 통해 고흐의 정신상태도 분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0

미국 화학회에서 발간하는 화학전문주간지인‘케미컬 앤드 엔지니어링뉴스(C&EN)’는 4일 특집 기사를 통해 고흐가 사용한 색채에 대해 관심을 표명했다. 특히 걸작에서 즐겨 사용한 선홍색(bright red)과 밝은 노랑색(bright yellow)을 집중 조명했다. 이들 색깔들은 평범한 색깔들이 아니다.

0

빛과 색체의 마술사로 알려진 고흐의 그림 중에서도 가장 잘 알려진 그림이 바로 ‘별이 빛나는 밤’ 일 것이다. 우측에 보이는 그림 역시 많이 알려진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