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488

26년 뒤인 오는 2045년 우리나라가 노인 비중이 세계 최고인 국가가 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오는 2067년에는 인구의 절반을 65살 이상 노인이 차지할 전망입니다. 심각한 저출산과 고령 인구 급증의 여파입니다.

657

폐렴 때문에 사망할 확률이 3대 질병 가운데 하나인 뇌혈관질환을 처음으로 앞질렀습니다.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인 폐렴에 걸릴 확률도 높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880

10월 2일은 '노인의 날'입니다.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원국 가운데 고령화가 가장 빨리 진전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노후에 중요한 사항으로는 '가족·건강' 보다 '돈'이 최우선으로 꼽혔습니다.

2101

미세먼지가 국민이 가장 불안해하는 위험 요소로 조사됐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지난해 성인 3천9백여 명을 대상으로 각종 위험에 대한 불안 수준을 측정한 결과, 미세먼지 등과 같은 대기오염이 1위로 나타났습니다.

2292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바이오 인공장기 기술이 향후 사회 전반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논의한 결과를 담은 「바이오 인공장기의 미래」 책자를 4월 20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책자에서는 바이오 인공장기 기술의 역사와 기술동향을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향후 바이오 인공장기 기술이 미칠 영향을 경제, 사회, 문화, 윤리, 환경 다섯 가지 관점에서 제시했다.

0

“기초연구분야는 물론 여러 연구 분야에서 많은 데이터의 수요가 있으나 지금 현재 데이터 관리나 지원체계가 미비한 상황”이라고 토로하면서 “분야별 전문센터와 국가허브센터를 설립해 통합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활용 및 분석하는 체제 구축이 필요하다”며 대안을 제시했다.

1590

저출산 고령화는 이미 심각한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가 되어오고 있는데요. 앞으로 10년간 이런 추세는 더욱 심각해져, 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력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할 거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880

급속한 고령화 영향으로 지난해 사망자 수가 28만 명을 넘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치매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도 10년 전보다 두 배 이상 급증하며 빠른 속도로 늘고 있습니다.

889

65세 이상 미혼 가구주가 26년 후에는 100만 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올해 65세 이상 미혼 가구주는 5만2천 명에서 2043년 104만 3천 명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추계 됐습니다.

1483

급속한 고령화와 저출산 여파로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14세 이하 유소년 인구를 사상 처음으로 넘어섰습니다. 출생아 수는 갈수록 줄고 노인은 빠르게 늘어나, 오는 2030년에는 그 격차가 두 배로 벌어집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