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1088

신라 천 년의 역사를 품은 경주와 조선왕조 500년의 역사를 지닌 한양.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닌 두 도성. 활발한 국제 무역의 영향으로 화려했던 도시 경주는, 80m에 달했던 황룡사지 9층 목탑과 불국사, 석굴암 등 다양한 문화유산을 남겼는데. 반면 유교 이념을 담아 정도전의 철저한 도시계획 아래 세워진 한양. 경복궁을 비롯해 관청 거리, 종로 시전 등 정도전의 손길이 안 닿은 곳이 없다고?!

987

경주에서 통일신라 시대에 만든 수세식 화장실이 발견됐습니다. 지난 5월에는 신라 때 만들어진 성벽 아래에서 제물로 바쳐진 사람의 뼈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신라 시대 유적과 유구가 속속 발견되면서 경주의 옛 모습이 윤곽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1310

경주에서 역대 최대인 규모 5.8의 강력한 지진이 일어난 지 1년이 됐습니다. 피해 복구가 마무리되면서 경주는 이제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하지만 복구 과정에 전통미가 사라진 것은 물론 단체 관광객이 발길을 끊는 등 후유증이 여전합니다.

1197

경주 지진의 원인은 지하 깊숙이 숨어 있던 이름없는 단층대였습니다. 한반도에는 이런 단층대가 많아 언제든 제2의 경주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701

지난해 9월 12일 강력한 지진이 경주를 덮쳤습니다. 건물에 금이 가고 지붕이 깨지는 것을 물론 불국사 등 문화재까지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802

서봉총의 이름은 스웨던의 한자식 표현인 서전국의‘서’자와 이 곳에서 발견된 봉황 모양의 금관 때문에 지어진 이름 그리고 이같은 이름이 지어진 것은 이 고분과 스웨덴 왕자와의 특별한 인연 때문인데요 이 고분은 스웨덴 왕자가 발견한 무덤으로 알려져 있기도 한데요 스웨덴 왕자와 신라의 무덤 도대체 무슨 사연이 있는걸일까요?

1494

지난해 9월 경주를 덮친 지진의 발생 원인을 분석한 결과가 나왔습니다. 경주 주변에 기존에 확인된 적이 없는 새로운 단층이 생기면서 규모 5.8의 지진과 570여 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는 겁니다.

1042

6일 새벽 경주에 2차례의 여진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흔들림에 놀란 주민들의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지난해 9월 12일 이후 경주에는 560회가 넘는 여진이 발생했는데요. 언제까지 여진이 계속될까요?

744

경상북도는 9일부터 사흘 동안 경북 경주에서 월드그린에너지포럼을 열고, 세계 여러 나라의 기후 변화 대응 방법을 공유하고 지방 정부의 역할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