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유차

1365

앞으로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2005년 이전에 등록한 노후 경유차는 서울 시내를 다닐 수 없게 됩니다. 서울시는 행정 예고를 통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는 날엔 2005년 12월 31일 이전에 등록하고 매연 저감 장치를 부착하지 않은 경유차들의 서울 시내 운행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573

경유차 소유자가 내야 하는 환경개선부담금 납부 기간과 감면 대상이 확대됐습니다. 환경부는 '환경개선비용 부담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습니다.

554

정부와 지자체가 합동으로 16일부터 자동차 배출 가스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섭니다. 봄철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것인데 중점 단속 대상 지역은 차고지와 버스터미널, 주차장 등입니다.

466

내년 1월 1일 이후 제작되는 중·소형 경유차를 수도권에서 등록한 소유자는 오는 2021년 1월 1일부터 자동차 종합검사를 받을 때 질소산화물 검사도 받아야 합니다. 환경부는 경유 자동차의 질소산화물을 정밀 검사하기 위해 대기환경 보전법 시행 규칙 개정안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1732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원 차량 대부분은 경유차인데요. 미세먼지를 많이 내뿜기 때문에 액화석유가스, LPG 차량으로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서울시도 어린이 통학 차량을 노후 경유차에서 LPG차로 바꾸면 5백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900

서울시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860억 원을 들여 노후 경유차와 건설기계의 조기 폐차나 개조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노후 경유차 3만3천여 대와 건설기계 천7백여 대를 대상으로 조기 폐차와 매연저감장치 부착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650

내년부터는 등록지에 상관없이 전국의 노후 경유차가 수도권에서 운행할 수 없습니다. 또 올해 9월부터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 공공물류센터에는 저공해 장비를 달지 않은 노후 경유차는 드나들 수 없습니다.

1853

미세먼지에 대한 걱정과 관심이 부쩍 높아진 요즘, 경유차가 미세먼지 주범 중 하나로 떠올랐는데요.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경유차의 미세먼지 배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플라스마 연소기를 개발했다고 합니다.

1243

경유 차량에서 나오는 배출가스는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지요. 국내 연구진이 이런 경유차의 매연을 최대 95%까지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1280

국내 연구진이 플라스마를 이용해 경유차의 매연과 미세먼지를 95%까지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한국 기계 연구원은 '경유차 매연 저감 장치'의 온도를 올릴 수 있는 '플라스마 연소기'를 개발해 6만 킬로미터의 도로 주행 시험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