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과류

0

견과류 특히 호두나 잣, 아몬드 같은 나무 견과류(tree nuts)를 많이 먹으면 2형 당뇨병 환자의 심혈관 질환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38

견과류가 심장병 위험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제한적인 효과밖에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 연구팀이 성인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식단과 생활방식, 만성질환 위험 요소 등을 설문 조사하고 최장 17년까지 추적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1590

견과류의 열량이 알려진 것보다 더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농무부 산하 농업연구소는 견과류 중 아몬드, 호두, 피스타치오가 갖고 있는 열량과 실제로 체내에서 흡수되는 열량을 비교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2248

대장암 환자가 견과류를 꾸준히 먹으면 암 재발률과 사망률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주일에 2번, 한번에 약 28g씩 견과류를 먹은 사람은 먹지 않은 사람보다 암 재발률은 42%, 사망률은 57%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3781

대보름에는 오곡밥부터 각종 나물, 그리고 호두, 땅콩과 같은 부럼을 먹어서 건강을 지키는 풍습이 있죠. 오곡밥에 쓰이는 재료에는 어떤 성분과 효능이 있을까요?

0

미 내과의학 학회지의 보고서에 따르면 견과류 및 땅콩의 정기적인 섭취가 총 사망률 뿐 아니라, 심혈관계 질환들로 인한 사망률을 낮추는 데도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817

대보름 부럼, 안전하고 건강한 보관법!

10689

하지만 모든 식물의 씨앗이 이런 것은 아니다. 일부 식물의 씨앗은 독소를 가지고 있어 아무생각 없이 먹다보면 독성이 우리 몸의 세포로 들어가 에너지원이 되는 ATP생성을 방해하고 결국 산소 부족으로 청색증을 유발하거나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르게 한다. 식물 씨앗의 일종으로 잘 알려진 견과류도 마찬가지다. 몸에 좋다고 한꺼번에 많은 양의 섭취할 경우 오히려 몸에 해가 될 수 있다. 때문에 우리는 씨앗을 섭취할 때 씨앗 종류별 식용가능 여부 및 하루섭취 방법, 섭취량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최근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견과류 등 여러 씨앗들을 섭취하기 전 독성 여부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과일의 경우 먹을 수 있는 열매라도 그 씨앗은 독성이 있을 수 있으므로 식용가능 여부를 모를 때는 아예 섭취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