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0

웃음꽃 핀 날, 몸과 마음에 나타나는 건강 신호 웃음과 건강의 관계에 대해 16세기 철학자들은 ‘웃는 것은 신체적 운동과 같다’, 17세기에는 ‘재밌는 광대를 보는 것은 건강에 이롭다’고 했다. 또한, 18세기 칸트는 ‘웃음은 평형상태를 유지하는 데 유용하다’고 말했으며, 21세기 현대인들에게 웃음과 건강은 살아가는 데 필요조건으로 자리 잡고 있다.

141

최근 들어 더욱 높아진 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 생활에 활력을 주고 질병을 예방하는 여러 가지 의약품과 건강 기능 식품,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위한 해피 드러그에 대해 알아본다. ■ 박삼헌 / 건국대학교 일어교육과 교수 아시아콘텐츠연구소 소장 이란공중보건저널 국제자문위원 국립중앙도서관 외국자료 추천위원 한국사회사학회 부회장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YTN사이언스 #사이언스포럼 #해피드러그 #건강기능식품 #건강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0085&s_hcd=&key=202203151319035608

0

전자통신연구원은 국가 ICT 연구개발의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연구기관이다. 현재 우리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대변혁의 시대에 살고 있다. 이러한 변혁은 모든 산업에 있어 디지털화를 이끌고 있는데, 그 핵심은 ICT다. ABCI로 대표되는 인공지능(A), 빅데이터(B), 클라우드(C), 그리고 사물인터넷(IoT)는 모두 ICT 기반의 첨단 기술이다.

0

코로나19로 촉발된 글로벌 팬데믹은 위기일까, 기회일까. 무서운 공포로 다가와 좀처럼 종식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그 이후의 삶을 예측하고 준비하려는 각 분야의 노력이 분주하다. 소위 불확실성의 시대라고 불리는 이 시대에서 단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코로나19 이후는 이전과는 분명히 달라질 것이라는 점이다.

0

전 세계 평균 수명 1위인 오키나와 주민들의 장수 비결은 탄수화물 위주로 적게 먹는 식습관 때문이라고 알려졌다. 그러나 이런 식습관 이외에도 유전적 요인, 고유 식단, 사회적 연결감은 장수의 또 다른 비결이다.

1420

오는 2021년 4월부터 유럽연합(EU)의 식품에선 트랜스 지방의 양이 전체 지방량의 2% 이내로 제한됩니다. EU는 유럽에서 식품 함유 트랜스 지방량을 이처럼 제한하는 것을 골자로 한 규정을 채택했다고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밝혔습니다.

0

5일 미국 과학논문소개사이트인 유레칼러트(www.eurekalert.org)는 식량 및 영양과 관련 긴급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논문을 소개했다. 이 논문은 5일 유럽과학자문위원회(EASAC)에서 발간한 것으로 식량, 영양, 건강, 환경, 기후변화, 농업 등과 관련된 정부 정책을 조언하는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2544

가을을 '등산의 계절'이라고도 하죠. 요즘 산에 오르면 울긋불긋 단풍도 구경하고, 건강도 챙길 수 있어 그야말로 '일석이조'인데요. 그런데 등산이 모든 사람에게 좋은 건 아니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개인에 따라 등산이 오히려 건강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고 합니다.

0

건강을 해치는 흡연이 감소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1965년 42%에 달하던 흡연율은 2015년 15%로 감소했다. 그러나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언제고 흡연율이 다시 높아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3062

『과학으로 먹는 3대 영양소』는 의사이자 과학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인 고든(블로그 활동명)이 매스컴과 서점을 가득 채우고 있는 사이비 건강 정보들을 과학적으로 검증해 보고 올바른 건강 정보를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