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선

2288

거북선의 각부 명칭도를 나타낸 것으로 규장각 도서 <<권수도설(卷首圖說)>>의 안설(按說)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17623

고려 말 최무선이 명나라에서 화약을 도입한 후, 우리 선조들은 그 성능을 발전시키고 우수한 대포를 제조했다. 조선 초기부터 수군은 이미 화포를 군함에 설치하여 운용하기 시작했다. 최무선 장군이나 정지 장군은 이렇게 강화된 해군력으로 일본의 왜구가 침입해올 때마다 그들을 물리칠 수 있었다. 화포뿐 아니라 조선기술도 최첨단이었다. 이미 임진왜란 이전부터 거북선을 만들어 한강에서 실험한 기록도 찾아볼 수 있다.

0

각종 모형 키트로 전통 한선 및 다양한 모형 제작 체험활동을 할 수 있으며, 거북전시관에서는 거북선 내부의 모습을 관람할 수 있다.

1208

경상남도 등이 복원한 거북선과 조선시대 전투선인 판옥선 제작에 수입 목재가 쓰였다는 의혹이 제기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9223

거북선이 만들어진 시기는 이순신(李舜臣)이 전라좌도수군절도사로 임명된 다음 해인 임진년(1592)이다. 그 이전에도 귀선(龜船)이라 하여 왜구를 격퇴시키기 위한 특수한 배는 있었다. 왜구의 전법은 배를 접근시켜 상대의 배로 기어오른 후 칼을 사용하여 배를 점령하는 것이었다. 반면 조선 수군은 고려말부터 화약과 화포가 발달하여 적과 일정거리를 두고 화포로 적의 배를 분멸(焚滅)시키는 것이 기본전술이었다. 따라서 효과적으로 왜군을 격파하기 위해서는 그들이 배로 기어오르는 것을 막는 동시에 화포의 명중률을 높여야 했다.

1728

 

2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