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위생

849

보건당국이 최근 노로바이러스 감염 식중독 환자가 급증하면서 개인위생과 식품 관리에 주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주로 11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 주로 발생합니다.

1355

독감 유행 시기가 다가오면서 보건당국이 예방 접종을 서두르고 개인위생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15일∼21일 표본감시를 한 결과, 외래환자 천 명당 독감 의심환자는 4.2명, 입원환자는 23명으로 나타났습니다.

519

더운 날씨와 함께 뇌와 척수를 둘러싼 뇌수막에 염증이 생기는 바이러스 수막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환자의 절반가량은 9세 이하 아동인데,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 주의 깊게 살펴봐야겠습니다.

478

여름철 바이러스 수막염으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크게 늘면서 보건당국이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바이러스 수막염으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는 3천2백여 명으로 5년 전보다 1.7배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1222

새 학기가 시작된 3월 들어 영유아와 학생 연령층에서 독감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보건당국이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598

질병관리본부와 교육부는 새 학기에 B형 인플루엔자, 독감의 유행 가능성이 있다며 가정과 학교에서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1267

'장염'이라고 하면 흔히 여름철 질병으로 알기 쉽지만 겨울에 더 극성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추위에 강한 바이러스 때문인데, 겨울철 위생 관리에 좀 더 신경 써야겠습니다.

906

사상 최고 수준으로 올라갔던 독감 환자 수가 감소세로 돌아섰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말 독감 의심 환자가 외래환자 천 명당 64.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579

최근 독감 환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보건당국이 유행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11월 27일부터 지난 3일까지 독감 의심 환자 수가, 13.5명으로 유행 기준인 8.9명을 넘어서 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916

이른 무더위 속에 바이러스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손과 발, 입에 발진과 함께 물집이 생기는 수족구병이 빠른 속도로 유행하고 있는데요, 특히 면역력이 약한 0세에서 6살 이하 영유아 감염자 발생이 크게 늘고 있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같은 집단 시설의 위생관리에 비상이 걸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