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이

171

갈릴레이는 제자와 함께 피사의 사탑에서 등가속도 운동법칙에 관해 실험했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지금의 과학자들은 이 이야기가 거짓이라고 밝혔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알아본다. ▶full영상: https://youtu.be/SJHNfNGOpQQ ======================================== [YTN사이언스] 구독하기 ▶ https://bit.ly/3raTL0t ======================================== #YTN사이언스#갈릴레이#피사의사탑#등가속도의법칙#과학실험 갈릴레이의 피사의 사탑 이야기는 거짓?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hotclip/view.php?s_mcd=1185&key=202111111515343583

253

예술로 배우는📝 뉴턴의 운동 제1 법칙! 관성의 법칙도 자세히 보면 아름답다! 💫 📌 "관성"이란? 🔍 물체가 자신의 상태를 유지하려 하는 힘으로, 움직이던 운동 상태를 그대로 유지하려는 성질입니다. 🎥 카메라 특수 촬영으로 포착한 놀라운 세상! 비욘드아이컷에서 바라본 관성의 마법 같은 순간~🎩🪄✨ #관성의법칙 #관성 #뉴턴 #제1법칙 #갈릴레이 [비욘드 아이 컷] 관성 / YTN 사이언스 [YTN 사이언스 기사원문] https://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1460&s_hcd=&key=202110220853061162

0

“학문을 추구하는 것은 각별한 용기를 필요로 한다네.”당대의 석학이자 최고의 이슈메이커였던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한국을 방문했다. 연극 ‘갈릴레이의 생애’를 통해서다. 지난 5일부터 28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진행되는 연극 ‘갈릴레이의 생애’는 대과학자 갈릴레이가 망원경을 처음 접하게 된 40대 중반 이후의 삶을 그린다. 진지한 연구자이자, 호탕함을 자랑하는 갈릴레이의 인간적 면모를 들여다 볼 수 있다.

2163

이탈리아의 의학자. 의학의 영역에 정량실험과 올바른 계측기의 중요성을 도입한 의리학파(醫理學派)의 대표적인 사람이다. 갈릴레이의 영향으로 임상용 체온계 ·맥박계 ·습도계 등을 창안 ·제작하였다.

1904

질량을 무시할 수 있고 길이가 불변인 가는 실 끝에 작은 추를 매달고 다른 끝을 고정시킨 채 수직면 안에서 진동하는 진자

2441

규모가 큰 거시적인 성질을 다루는 20세기 이전의 물리학을 말한다.

2544

이탈리아의 물리학자 갈릴레이의 이름을 딴 가속도의 크기를 나타내는 CGS 단위이다.

0

17세기의 유럽에서 발생했던 현상 가운데 오늘날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은 바로 과학혁명이다. 과학학명을 통해 유럽인들은 오랫동안 우주관과 세계관을 지배해왔던 자연 철학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다. 당시 많은 유럽인들은 세상의 중심을 지구라고 생각했다.

9487

질량을 무시할 수 있고 길이가 불변인 가는 실 끝에 작은 추를 매달고 다른 끝을 고정시킨 채 수직면 안에서 진동하는 진자를 말한다.

0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하늘과 지구를 완전히 구분해 우주의 구조를 설명했다. 물, 흙, 공기, 불의 네 가지 기본 원소가 뒤섞여 있는 지구는 끊임없이 변하는 불완전한 세계지만, 하늘은 ‘에테르’라는 특별한 물질로 구성되어 있어 완벽하며 영원하다고 믿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