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및 관련기사

0

올해로 20회를 맞은 `대한민국과학창의축전`이 4일부터 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과거 50년과 미래를 아우르는 과학기술을 한자리에서 만나고 체험할 수 있는 장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과학기술이 펼치는 미래희망 100년`을 주제로 나흘간 서울 코엑스 A, B홀과 동측광장에서 창의축전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0

과학기술 50년, 미래 50년 <2부> - 나라밖에서 심은 과학기술의 씨앗. '우리별' 제작 참여 우주개발 베테랑 최경일 박사

0

국민이 뽑은 과학자 육종학자 현신규 - 일제 수탈과 6·25전쟁으로 황폐해진 산을 보며 다짐. 척박한 땅에서 잘 자라는 '기적의 소나무' 품종 등 개발

0

"작은 성공이 큰 성공의 어머니가 되는 시대… 작은 성공을 많이 하다 보면 자신감도 얻고 실력도 늘어 큰 성공을 이룰 수 있어"

0

한국의 내일은 밝습니다. ” 미국 유타대 교수로 재직 중이던 이태규 박사(1902~1992·사진)는 1964년 9월 잠시... 그는 일제강점기였던 1931년 일본에서 차별과 경제적 어려움을 이기고 이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0

이 석좌교수는 동아일보와의 e메일 인터뷰에서 “지난 50년간 국내 과학기술은 실로 눈부시게 발전했다”며 “과학계의 부단한 노력과 국민의 높은 학구열이 합쳐져 이런 급속한 발전을 이뤄냈다”는 소회를 밝혔다.

0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과총)는 창립50주년은 맞아 전 세계 과학기술계 석학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오는 7월 13일부터 14일 까지 양일간 개최한다.

0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을 기반으로 시작된 국내 과학기술 연구가 올해로 50년을 맞았다. '과학입국(科學立國)'의 기치 아래 과학기술은 '한강의 기적'을 이끌며 국가 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해 왔다. 50년 전 100달러 정도였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현재 3만 달러를 바라보고 있다.

0

우리나라 원자력 역사의 시작은 한 뼘 크기의 작은 나무상자에서 시작됐다. 6·25 전쟁의 상흔이 채 가시지 않은 1956년 7월, 세계 전력계의 대부로 불리던 워커 시슬러 디트로이트 에디슨 전기회사 회장이 이승만 대통령을 찾아왔다. 그가 내민 나무상자에는 우라늄과 석탄이 들어있었다.

0

(故) 김순경 템플대 명예교수(1920~2003·사진)는 1972년 4월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가 발행한 첫 회보에 협회 결성 배경을 이렇게 적었다. 1971년 12월11일 미국 워싱턴DC 윈저 파크호텔에 수수한 정장 차림의 30~40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