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50년 과학의 달

0

1969년 7월 16일 미국의 우주선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선 이글호가 달에 착륙했다. 닐 암스트롱 선장과 함께 탑승한 우주인 에드윈 올드린은 ‘고요의 바다’를 6시간 반 동안 거닐며 달 표면에 역사적인 발자국을 남기게 된다.

0

세계적인 명작 ‘파우스트’를 쓴 독일의 문호 요한 볼프강 폰 괴테 (Johann Wolfgang von Goethe)는 또 자연현상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었던 철학자였다. 특히 커피를 즐겨 마셨던 그는 1819년 독일의 유기화학자 프리들리프 룽게 (Friedlieb Ferdinand Runge)에게 그리스 산 커피 열매를 보내 커피를 마신 후 왜 잠이 안 오는지 그 원인을 밝혀줄 것을 부탁한 바 있다.

0

“중장기적으로 봤을 때 미래 의료시스템은 인공지능(AI) 없이 진료하기 어려워질 것입니다.” 이상헌 고려대안암병원 재활의학과 교수(P-HIS 개발 사업단장)는 “AI가 구축된 클라우드 기반의 정밀 의료 병원정보시스템(P-HIS)을 통해 앞으로 인류의 의료 시스템이 혁신적으로 변화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이솝우화인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미래 버전은 아마도 ‘항암제를 낳는 닭’으로 바뀔지도 모른다. 영국의 과학자들이 항암제 성분이 함유된 달걀을 낳는 닭을 탄생시켰기 때문이다.

0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2018 대한민국 교육기부박람회의 일환으로 ‘대학생 교육기부 아이디어톤 대회’가 열렸다. 결선에 진출한 5개 팀은 합숙을 하면서 교육기부 프로그램 기획을 완성해 나갔고, 마지막 날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최종 승부를 가렸다.

0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바이오 및 뇌공학과 조광현 교수 연구팀이 뇌파 생성과 변조를 담당하는 핵심 신경회로를 규명했다고 14일 밝혔다. 뇌의 다양한 기능은 뉴런(신경세포) 사이의 복잡한 상호작용을 통해 이뤄진다.

0

학술지 ‘네이처’ 3월 8일자에는 중국에서 개발 중인 거대 공기청정기를 다룬 기사가 실렸다. 집안처럼 폐쇄된 공간의 미세먼지를 걸러내는 장치가 아니라 도심에 설치해 대기에 퍼져 있는 미세먼지를 걸러내는 공기청정기다. 건물 내 공간과 비교하면 사실상 무한한 공간에서 이게 가능한 얘기일까.

0

과학기술의 '과거'와 '현재'를 조명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는 '과학기술 50년, 현재와 미래' 심포지엄이 서울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열렸습니다. 미래창조과학부 주최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 50년간 한국 과학기술의 성장과 정책 소개, 과학기술의 현 위치와 발전 방향에 대한 주제 발표와 패널 토론 등으로 진행됐습니다.

3108

[길 따라, 과학따라 ⑮] 전국 과학여행 - 한국철도기술연구원

0

2002년 정부의 선도기술 개발사업으로 개발돼 'G7 고속열차'라고도 불렸던 '한국형 고속열차(HSR-350x)'가 시험운전을 시작했다. 이 고속열차는 2004년 12월 국내 최고기록인 시속 352.4㎞를 돌파했고, 총 20만㎞를 시험 주행하는 동안 단 한 건의 사고도 일으키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