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0

영국의 유럽 연합 탈퇴를 찬성한 국민투표 결과는 이민자에 대한 두려움과 집단적 자기애가 작용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심리학 프론티어스’( Frontiers in Psychology) 27일자에 실린 이 논문은 투표에서 드러난 외국인 혐오증이나 다른 집단에 대한 두려움이 사람들의 나이나 성별, 교육에...

0

과학기술분야 25개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비정규직 약 6천500명 가운데 연구프로젝트를 수년간 수행해 온 연구자가 내년 이후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0

관람객들이 과학을 쉽고 재미있게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과학해설사'가 전국 과학관에 등장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8월부터 과학전문 해설사 채용 지원 사업에 본격 착수해, 전국 과학관이 추진하는 전문 과학해설사 채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984

카드뉴스 - 과학기술 행정의 달인, 최형섭 박사

0

21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개최된 ‘제49회 과학의 날 및 제61회 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의 과거 성과를 돌아보고, 미래의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는 자리였다.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을 통한 국가발전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된 기념식에서 과학과 국가의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자들을 포상했다.

0

‘제49회 과학의 날·제61회 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이 21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개최된다. 이번 기념식은 과학의 날(4.21)과 정보통신의 날(4.22)을 맞아, 과학기술·정보통신 진흥 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을 통해 과학기술과 정보통신을 통한 국가발전 의지를 다지는 자리이다.

0

1967년 과학기술처의 설립은 한국 과학기술사에 새로운 한 획을 긋는 전환점이 됐다. 한국 역사상 처음으로 국가가 과학기술 정책을 펴기 위한 독립된 중앙행정부처를 갖게 된 것이다. 이후 대한민국의 과학기술 행정은 다른 국가 정책의 일부분의 역할을 벗어나 과학기술을 중요 국가 의제로 올려 놓는 계기를 마련했다.

0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과학·정보통신기술(ICT) 출신 국회의원 당선자들의 윤곽이 드러났다. 지역구에 도전장을 낸 인사들 중 특히 주목을 받고 있는 인물은 안랩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다.

0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방향성과 지역 차원의 대응전략을 모색하고자 필사이언스 포럼이 지난 1일 국립광주과학관 상상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국립광주과학관(관장 강신영)과 광주전남연구원(원장 박성수)이 공동주최한 행사로 ‘제4차 산업혁명, 또 다른 시작이다’라는 주제로 경제계, 연구계, 학계, 산업계 등 국내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토론을 벌였다.

0

한국과학기술연구소(KIST)가 이룩한 업적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게 해외 과학기술자의 유치 사업이다. 해외 과학자의 영입으로 연구 체계를 갖춘 KIST가 안착하면서 1970년대에 들어 해외의 한국 과학기술자들이 귀국하기 시작했고, 그 경향은 1980년대 들어와 더욱 강화되었다. 1990년대에 이르면 두뇌유출(brain-drain)이 한국에서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는 상황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