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및인프라

0

우리나라 작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이 전년과 같은 세계 2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0

젊은 과학자에게 안정적인 연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정부 지원사업이 본격 진행된다.

0

자금도, 인력도, 점포도 없다. 1인 스타트업을 꿈꾸는 사람들은 괴롭다. 1인 사업가로 50이 넘은 나이에 자금도 없이 홀홀단신 세계 시장에 뛰어 들어간 사나이가 있다. 그의 직업은 ‘글로벌셀러’. 새로운 사업으로 인생 이모작에 성공 한 심재성씨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0

이러한 과학의 중요성을 알고 각 나라마다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과학교육’에 매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국제 시대에 걸맞는 글로벌 과학 꿈나무들을 육성하기 위해 한국과학창의재단 주관으로 ‘2015 KOFAC 청소년 과학창의대전’을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게 되었다.

0

국내 유일의 중소기업 지원 전문 출연연구기관인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 카이텍) 이영수 원장(62)은 창조경제 구현의 큰 축을 이루는 중소·중견기업들이 이제는 저가 전략을 넘어 제조공정 혁신을 통한 기술경쟁력 확보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0

2012년 8월25일 미국에서 한 80대 노인이 심장수술 뒤 합병증으로 숨졌다. 세계는 고개를 숙였다. 고인의 이름은 닐 암스트롱(1930∼2012).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우주인이자 달 표면에 발을 내딛기 직전에 외친 "이는 한 인간에게는 작은 첫 걸음이지만 인류 전체에게는 위대한...

0

5년 만에 4개의 학사학위를 땄다. 학기 중, 방학 중 할 것 없이 공부에 매진해 얻은 결과였다. 2009년 졸업 당시 ‘공부 괴물’로 불렸던 김도현 포항공대 박사과정생. 그가 최근 현미경 관찰만으로 신약후보물질을 1차적으로 선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0

박찬모 평양과학기술대학(이하 평양과기대) 명예총장은 서로간 기술 격차가 너무 커다 보면, 통일 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남북한 교류의 필요성은 커져가고 있지만 아직 화해의 물꼬는 터지지 않았다.

0

‘한국의 스티븐 호킹’으로 불리는 이상묵 교수는 한미한인과학기술자학술대회(7/29~8/2)에 참석차 미국 애틀랜타에 왔다. 이 교수는 손을 사용할 수 없는 중증장애에도 불구하고 IT 기기들을 활용해 대학 강의, 이메일, 전화, SNS 등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하고 있다.

0

국립광주과학관 2대 관장으로 지난 19일 취임한 강신영 전 전남대 교수를 서울에서 만났다. 외유내강형의 온화한 인상을 지닌 신임 강 관장은 전남대 공대에서 20여 년간 학생들을 가르쳐온 학자 출신이다. 그런 그가 과학관장이라는, 어찌 보면 색다른 영역이라 볼 수도 있는...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