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4

국가보훈처는 고엽제 피해와 직접 연관이 없다며 상이사망이 아니라고 봤지만, 법원은 인과관계가 있다며 유족의 손을 들어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