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고고학

1678

1억 년 전 한반도에 담긴 공룡의 비밀! 『공룡의 나라 한반도: 중생대 이 땅의 지배자를 추적하는 여정』은 한반도, 우리나라 이땅의 공룡 시대에 대한 책이다.

0

네안데르탈인(Neanderthal man)은 35만 년 전부터 2만4000년까지 유럽과 아시아 서부에 살았던 사람들을 말한다. 오랫동안 현생인류(Neo-man)와 다른 독립된 종을 형성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를 뒷받침하는 근거가 특이한 성장과정이다.

0

인류 기원에 대해서 정설로 굳어지는 이론 중 하나는 인류의 조상이 아프리카에서 시작했다는 것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비롯해서 탄자니아와 에티오피아 등지에서 잇따라 발견된 ‘인간족’(hominin) 화석은 움직일 수 없는 증거로 제시됐다.

0

여름방학을 기다려 공포 영화들이 쏟아져 나오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공중파 방송에서도 ‘납량특집’을 마련해, 에어컨도 없이 살던 국민들의 간담을 시원하게 해주던 시절이었지요. ‘더위를 피하여 서늘함을 맛보는 것’이 납량(納凉)의 뜻인데, 그 시절에 자타가 공인한 최고의 납량물은 <전설의 고향>에서 볼 수...

0

과학자들이 처음으로 유럽의 첫 문명인인 미노아인과 이들을 정복한 미케네인들의 유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하는데 성공했다. 미노아인과 미케네인들은 3천년~5천년 전 유럽 문명의 새벽을 연 사람들로, 그 기원에 대해서는 학자들마다 의견이 분분했다.

0

1834년 프랑스의 고고학자 샤를 텍시에르는 터키에서 탐사 여행을 하던 중 보아즈쾨이라는 작은 마을에 도착했다. 거기서 그는 바퀴자국을 따라 언덕을 올라갔다가 큰 돌덩이들이 열을 지어서 늘어선 곳을 발견했다.

0

요르단의 수도인 암만에서 남쪽으로 약 250㎞ 떨어진 와디 아라바 사막의 가장자리엔 유난히 좁은 협곡이 많다. ‘시크’라고 불리는 이 협곡들은 급류에 의해 만들어졌는데, 5m가 채 안 되는 폭에 높이는 수백m에 이르러 깎아지른 듯하다.

0

1899년 청나라 말기의 금석학자 왕의영(王懿榮)은 집에서 먹던 중약에서 이상한 뼛조각을 발견했다. 그 뼈는 학질에 걸렸을 때 먹던 ‘용골(龍骨)’이었는데, 다른 것과는 달리 문자 부호 같은 게 새겨져 있었던 것. 그는 사람들을 시켜 더 많은 용골들을 수집해 관찰했다.

0

최근 경주 월성에서 1,500년 전에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인골들이 발견되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신라의 도성인 경주 월성 발굴 현장에서 사람 뼈 두 구가 거의 온전한 형태로 나왔는데, 두 인골 모두 결박이나 저항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0

1만5000년 전의 페루 고대 문명 유적에서 정교한 바구니가 출토돼 당시 이 지역 사람들이 고도의 사회 조직을 구성하고 살았음이 밝혀졌다. 학계에서 통상 약 1만년 전에 신석기 시대가 시작된 것으로 보는 점을 감안할 때 이 지역의 문화 발달은 세계적으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