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체육

0

반짝이는 광섬유 가닥들이 아치형의 포물선을 그리는 샹들리에는 낯설지 않았다. 우리 전통 가옥의 처마에서 볼 수 있는 유려한 곡선을 닮았기 때문이었다. 포물선을 그리는 힘의 균형은 중력에서 찾았다.

0

술은 마시는 알코올음료이지만 각 나라의 문화를 상징하는 상징물이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막걸리, 프랑스는 와인, 멕시코는 데킬라, 독일은 맥주, 일본은 사케, 중국은 고량주 등 술은 그 나라의 전통을 상징한다.

0

청소년들의 과학잔치인 35회 과학탐구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과학적 수월성을 탐구하는 동시에 더 많은 관심을 모으기 위해 과학창의재단은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0

접촉은 모든 생물의 숙명이다. 어머니의 몸을 빨고 비비고 냄새맡으며 자란다. 이 접촉을 잃어버렸을때 건강도 정서도 인간관계도 엄청나게 큰 충격에 휩싸인다.

0

2030년 미래도시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옛말에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지만, 미리 상상할 만큼 10여 년 후 세상의 변화가 그리 놀라울 건 없지 않을까 싶다. 그러나 10년 전 아이폰 출시 이전과 이후 우리 삶의 엄청난 변화를 감안한다면 13년...

0

창문은 실내에서 바깥 풍경이나 날씨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 생활에 꼭 필요한 인테리어 요소다. 특히 유리로 된 창문은 외부 상황을 확인시켜주는 동시에 더위와 추위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해주기도 한다.

0

최근 개봉한 영화 <덩케르크>를 보면서 제2차 세계대전에 대한 영화는 무궁무진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웬만한 소재는 이미 다 우려먹었을 법도 한데, 같은 소재라도 시각을 달리하면 전혀 다른 이야기가 됩니다. 반면 우리가 몰랐던 역사적인 사실을 발굴해 영화로 만들기도 합니다.

0

잊혀질만하면 한 번씩 등장해서 지구촌 사람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거나 큰 물의를 일으키는 것이 있다. 바로 몇 년 몇 월 몇 일에 세상이 멸망한다는 지구종말론이다. 종말론은 세기말이었던 1999년에 가장 위세를 떨쳤고, 가장 최근으로는 2012년에도 상당히 널리 유포된 바...

0

우리나라 국민 60% 이상은 아파트에서 생활한다. 서울 북촌이나 전주 한옥마을 등 전통한옥이나 전원주택 또는 단독주택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파트를 선호한다. 아파트는 일반 주택보다 관리가 편리하기 때문이다.

0

요즘 드론이 한창 인기다. 15일 막을 내린 대한민국과학창의축전에서도 드론의 활약은 대단했다. 어린이용 드론을 만들어 보는 체험부스는 일찌감치 ‘예약 마감’이라는 푯말을 내걸어 인기를 실감케 했고, 드론들이 충돌하고 격투를 벌이는 ‘드론 클래쉬’라는 경기도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