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체육

0

베네치아의 대운하의 특징을 그린 작품이 카날레토의 <대운하에서 펼쳐지는 레가타>다. 화려한 건물들이 운하 사이에 갈라져 있고, 운하에는 수많은 곤돌라들이 떠 있다.

0

새처럼 하늘을 날고 싶은 인간의 욕망을 스포츠로 승화시킨 종목이 있다. 바로 스키점프다. 절벽과도 같이 가파르게 쌓아 올린 인공 구조물에서 스키를 타고 활강한 후 도약대로부터 허공을 날아 착지하는 경기로서 스키 종목 중 하나다.

0

야박한 종소리가 제한시간을 알렸다. 무대에 선 메이커는 떨리는 목소리로 질문을 받았다. 서울 강남구 언주로에 위치한 팍스타워에서는 바깥의 칼바람을 뒤로 하고 열띤 분위기 속에서 ‘메이커 모의 투자’가 이루어졌다.

0

성탄을 앞둔 주간입니다. 오늘은 교종 프란치스코의 삶을 다룬 영화 <교황 프란치스코>를 한번 감상해볼까요(이후로는 교황(敎皇)이란 단어를 교종(敎宗)으로 바꾸어 부르겠습니다. 프란치스코 교종께 더 어울리는 이름입니다.

1

‘짜지 않은 청국장’, ‘가볍고 녹슬지 않는 유기그릇’, ‘전통 제철기술을 활용한 고강도 고인성 다층 구조의 주방용 칼’, ‘장에 유익한 식물성 유산균을 기초로 한 프로바이오틱스’, ‘천연 염료를 사용한 디지털섬유프린팅용 천연잉크’, ‘흙과 나무 등 이용한 친환경 생태형 3D 소재’,...

0

영화는 1891년, 그러니까 고흐가 죽은 지 1년 후에 ‘아를’에서 시작합니다. 아를의 집배원이었던 룰랭 영감은 아들 아르망에게 고흐의 동생 테오에게 전해지지 못한 고흐의 편지를 전해주라는 부탁을 합니다.

0

우산은 고대부터 지위와 부를 상징하는 물건이었다. 기원전 1200년경 이집트에서는 귀족 계층만 우산을 사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로마에서는 우산 쓴 사람을 나약한 사람으로 여겼기 때문에 남자들은 우산 대신 모자를 쓰거나 그냥 비를 맞았다고 한다.

0

우리의 삶은 누가 바꿀 수 있을 것인가. 그건 바로 본인 자신이다. 그렇다면 삶을 혁신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구글코리아 조용민 부장은 삶을 혁신하는 키워드로 ‘협업’, ‘배우고자 하는 생각’, ‘안테나를 세우고 있는 삶’ 등을 들었다.

0

지난 23일 ‘포스트디지털 시대의 문화콘텐츠 산업’이라는 주제로 열린 ‘다다오픈세미나’에서 김현주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교수가 '포스트휴먼 시대를 넘는 예술'에 대해 강연하면서 인간다움과 사물다움, 기계다움에 대한 생각들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0

많은 사람들이 즐겨 마시는 녹차는 발효 여부에 따라 무 발효차, 반 발효차, 완전 발효차로 구분하고 있다. 녹차는 중국에서 비롯되어 세계인의 기호품이 되었다. 차가 전 세계인의 기호품이 된 것은 차의 효능이 과학적으로 증명되면서 건강에 관심이 많은 현대인들이 선택하고...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