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콘텐츠센터

0

그린 바이오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유전자 변형 기술에 대한 정부 규제의 합리적인 적용과 국민들의 이해를 구하는 과학자들의 목소리가 높다. 그린 바이오산업은 식품, 의학, 농업 등의 분야에서 바이오 기술을 접목한 산업이다. 식량 안보 등의 측면을 고려할 때, 생존과 직결된 근본적인 산업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유기화학, 생화학 등 인접 기술과의 융복합을 통해 고부가가치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

0

영국의 생명공학 회사인 옥시텍(Oxitec)은 지난 10년간 유전자 변형 모기(GM mosquitoes)를 개발해왔다. 최근 들어서는 뎅기열, 지카와 같은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옮기는 이집트얼룩모기를 대상으로 인위적으로 방사된 GM 모기가 자연산 모기들과 경쟁하면서 얼마나 번식할 수 있는지 그 능력을 테스트하고 있는 중이다.

0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환경 및 에너지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환경 및 에너지 분야에서 혁신의 바람을 일으킬 수 있는 과제들에 대해 전문가들과 함께 심도있는 기술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해 보자는 취지로 마련되었다.

0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4차산업혁명 로봇 전시·체험 행사, ‘인간-로봇의 공존시대 로봇이 그리는 미래’ 현장이다. 이날 선보인 다양한 제품들은 로봇이 더 이상 산업 현장이나 우주 탐사가 아닌, 일상의 영역으로 들어오고 있음을 잘 보여줬다.

0

졸음운전은 음주운전만큼이나 위험하다. 음주는 알코올 측정기로 측정할 수 있지만, 졸음을 측정하기란 쉽지 않다. 국내외 주요 기업은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의 얼굴과 표정을 인식하거나, 운전대 조작 빈도, 운전자의 주행 패턴과 같은 정보를 통해 운전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졸음운전을 예방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졸음과 직접 연관되는 ‘생체정보’를 얻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다.

0

우리들이 다시 비누의 시대로 돌아갈 수 있다면 아름다운 생태계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올 수 있을 지도 모른다. 생태계 교란의 원인이 단지 합성계면활성제의 문제만은 아니겠지만, 아마도 가장 중요한 요인 중의 하나임은 분명하다.

0

교토대학과 옥스퍼드대학 연구팀은 인공지능을 이용해서 야생 침팬지의 얼굴을 식별하고, 행동을 분석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서 야생 동물 연구와 보호를 위한 비디오 영상 분석에 걸리는 시간과 자원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0

지난 8월 인공지능(AI) 스피커가 화두로 떠올렸다. 주요 화두는 AI 스피커의 사생활 침해 여부였다. 네이버에서 개발한 AI 스피커 ‘클로바’가 음성 정보를 취득한다는 사실이 도마 위에 오른 것이다.

0

‘하늘을 나는 응급실’인 닥터헬기가 구조 구급 활동을 위해 24시간 출동하기 시작했다. 닥터헬기는 전국의 거점응급의료센터에 배치되어 출동 요청 시에 의사, 간호사, 응급구조사 등 전문 의료진이 탑승하고, 첨단 의료장비를 구비하여 출동해 응급환자의 치료 및 이송을 전용으로 사용하는 헬기를 말한다.

0

테슬라와 웨스팅하우스의 교류 진영이 1893년 시카고 만국박람회에서 대규모 전등 입찰 수주에 성공한 것과, 그 직후 나이아가라 폭포에 건설된 세계 최초의 수력발전소가 교류 승리의 결정적인 계기를 제공하였다. 세계적인 관광 명소이기도 한 나이아가라 폭포에는 테슬라의 업적을 기리는 동상이 설치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