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콘텐츠센터

0

미국 SF작가 윌리엄 깁슨은 ‘미래는 이미 와 있다. 단지 널리 퍼져있지 않을 뿐’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가 생각했던 것보다 AI는 훨씬 더 빨리 넓게 퍼져가고 있다. 우리 생활 곳곳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미 AI는 대세가 됐다.

0

세계에서 가장 치명적인 질병 중 하나인 말라리아가 2050년이면 박멸될 수 있을 거라는 주장이 나왔다. ‘빌 & 멀린다 게이츠 재단’(빌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세계 유수의 말라리아 학자, 생물의학자, 경제학자, 보건정책 전문가 41명이 작성한 새로운 보고서를 통해서다.

0

과학기자들이 뽑은 이슈들에 대해 분야별 전문가들이 함께 현안과 정책을 점검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행사인 ‘2019 과학기자 대회’가 지난 26일 포시즌호텔에서 개최되었다. 대회 주제로 선정된 △과학언론의 위기 △원자력과 에너지 △미세먼지 △의료 인공지능은 한국과학기자협회가 협회 소속 기자들을 대상으로 공모한 후, 총 40개의 아이디어를 접수해 선정했다.

0

블록체인은 데이터베이스의 신뢰를 만들어주는 기술입니다. 이것을 토대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얼마든지 세상을 이롭게 할 수 있습니다.

0

5세대 이동통신(5G)이 본격적으로 상용화를 시작하면서, 그에 따른 전자파 논란도 전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최근 스위스의 국회의사당 앞에서는 수천 명이 운집한 가운데 5G 안테나 설치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5G에서 나오는 전자파의 실체가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서비스의 무분별한 도입을 원치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0

2008년은 블록체인이 처음으로 등장한 해라면, 2015년은 블록체인이 새로운 패러다임을 맞이한 해라고 할 수 있다. 이더리움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이더리움 등장은 단순히 새로운 암호화폐 등장을 의미한 게 아니다. 스마트 컨트랙트라는 기술이 블록체인에 최초로 결합했기 때문이다.

1

영국에 사는 70세의 노인 존 팅클러(John Tinkler)는 수년 전부터 이상한 증상에 시달렸다. 쉽게 지쳤으며 균형감각을 자주 상실해서 발을 헛디뎌 넘어지기 일쑤였다. 자녀를 4명 낳고 2명의 손자를 둔 할아버지인 팅클러는 이외에도 관절통, 근육경련 등을 겪으면서 안락의자에 파묻히는 시간이 점점 늘어났다.

0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최근 공개한 ‘2018 글로벌 에너지 & 이산화탄소 현황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해 에너지 사용에 따른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33.1Gt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석탄발전에서만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도 10.1Gt을 기록해 처음으로 10Gt을 넘어섰다.

0

소빙기(little ice age)란 지구의 평균 온도가 정상보다 매우 낮았던 시기를 말한다. 특히 16세기 말부터 1560년, 1750년, 1850년께에는 기온이 급격히 저하했다는 기록이 세계 각지에서 다수 발견되고 있다. 과학자들은 이 시기 유럽과 북미지역의 겨울 평균 기온이 20세기 후반과 비교해 약 2℃ 낮았으며, 이로 인해 알래스카·아이슬란드·스칸디나비아반도·알프스 등에서 빙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0

일하는 방식이 변하고 있다. ‘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신조어인 ‘워라밸(work-life balance)’ 분위기가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면서 근로시간이 단축되고 있고, 첨단 디지털 기술이 발전하면서 사무 공간이라는 개념이 모호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에 기업이나 개인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면서 끊임없는 생산성 개선을 요구받고 있다. 과정보다는 결과가, 양보다는 질을 중요시하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