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

0

국내 연구진이 빛으로 전기신호를 제어할 수 있는 트랜지스터를 개발했다. 트랜지스터는 전자기기의 핵심 부품으로, 전기신호를 증폭하거나 차단·전달하는 '스위치' 역할을 한다.

0

미국 위스컨신-밀워키대 연구진이 이끄는 합동연구팀은 건강한 세포를 감염시킬 준비를 하고 있는 바이러스 움직임을 담은 입체 영상을 제작해 과학저널 ‘네이처 메소드(Nature Methods) 14일자에 발표했다.

0

노벨의 유언에 따른 노벨상이 사상 처음 수여된 1901년도 노벨 물리학상의 수상자는 뢴트겐(Wilhelm Conrad Röntgen; 1845-1923)이었다. X선의 발견자로 잘 알려진 뢴트겐의 업적은 노벨상을 충분히 받고도 남을 만한 획기적인 학문적 성과이며, 또한 기술적인 측면에서도 인류 문명의 발전에 큰 족적을...

0

질량이 거의 없으며 보통 물질과 상호작용을 거의 하지 않는 기본입자인 뉴트리노(중성미자·그리스 문자 ν로 표시)의 파동과 부딪힌 보통 물질의 원자핵이 통째로 아주 살짝 밀려 나가는 현상이 처음으로 관측됐다.

0

한여름에 ‘저온의 물리학’을 생각해보는 것도 나름 의미가 있을 듯한데, 일반 대중들이 생각하는 저온과 물리학에서의 저온은 큰 차이가 날 뿐 아니라 개념 자체가 좀 다르다. 물리학에서 저온은 매우 독특한 의미를 지닌다. 단순히 온도가 낮은 수준이 아니라, 절대 온도 0도, 즉 섭씨 영하 273도 부근까지 온도가 내려가면, 상온에서는 보기 어려운 특이한 물리현상들이 발견되곤 한다.

4012

똑같은 크기의 도형들로 배열만 바꿨을 뿐인데... 틈이 생기고 면적이 늘어난다??? 도형과 착시가 만나서 생긴 놀라운 도형의 비밀! ‘톡 쏘는 과학 사이다’에서 확인하세요.

2489

달리기 대회에 참가한 톡톡 씨, 자꾸 넘어지는 이유가 신발 끈 때문이라고? 꽉 묶어도 풀리고 또 풀리는 신발 끈의 이유 있는 반항! '톡 쏘는 과학 사이다'에서 확인하세요.

0

호주 과학자들이 빛 투과율을 조절하면서 온도 제어를 할 수 있는 나노 필름을 개발했다. 호주 국립대학의 12명의 연구팀에 의해 개발된 이 필름은 단추를 누르는데 따라 창문(window), 또는 거울(mirror)로 변환이 가능하다.

0

최근 미국 MIT 연구팀은 분자나 박테리아 크기의 입자를 일반 광원으로 조작할 수 있는 시스템을 처음으로 개발했다.

3581

톡톡 씨와 톡순 씨의 데이트 중 생긴 일! 음흉한 톡톡 씨, 뉴턴이 발견한 3가지 운동 법칙 때문에 계 탔다?! 뉴턴이 발견한 3가지 운동 법칙의 정체 ‘톡 쏘는 과학 사이다’에서 확인하세요.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