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

43376

꽃잎을 하나씩 뜯으며 마음에 둔 사람이 나를 좋아하는지 고민해 본 적이 있는가? 요즘 말로 하자면 이런 상대를 ‘썸남’ 또는 ‘썸녀’라고 부를 것이다. 호의는 있는 것 같긴 하지만, 아직 완전히 사귀는 건 아닌 상황에서 밀고 당기다 보면 서로 상대의 마음이 어떨지 궁금할 수밖에 없다.

30303

검색 엔진은 어느새 무언가가 궁금한 사람들이 몰려드는 신과 같은 존재가 됐다. 검색창에 궁금한 점을 입력하면 검색엔진은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데이터에서 해당 검색어에 가장 알맞은 자료를 찾아 보여 준다.

27661

<아바타>에서는 하반신 마비 환자가 뇌를 컴퓨터와 연결해 아바타를 조종하는 장면이 나온다. 일명 ‘뇌-컴퓨터/기계 인터페이스(BCI 또는 BMI)’ 기술이다. 이 기술은 현실에서도 활발하게 연구하고 있다.

2618

사이언스올과 함께하는 과학지식 Level Up! - 수학자들의 대결 속 탄생한 '근의 공식'! 사이웅스와 함께 알아볼까요?

34697

엑스트라 사이즈의 옷을 입는 고객들이 매장에 옷이 없어 구매에 불편을 겪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KAIST 산업 및 시스템공학과 장영재 교수팀은 ‘집합 덮개 문제’라는 수학 이론을 이용했다.

32725

커다란 전광판과 수십 대의 모니터 속에서 쉼없이 오르내리는 빨간색과 녹색 숫자. 그리고 그 화면을 분주히 확인하며 큰 소리로 의견을 주고받는 사람들. 보통 증권회사라고 하면 떠오르는 모습이다.

30602

안방에 편히 앉아서도 마치 콘서트장에 간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이런 소원을 수학으로 이룰 수 있다는데⋯.

31892

“주민등록번호는 공공재다.”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하도 많다 보니 이제 사람들은 자조적으로 이렇게 이야기한다. 온라인으로 다양한 일을 할 수 있게 될수록 해킹과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그러나 아직도 뚜렷한 방법은 없는 상태다.

32021

스포츠와 관련 있는 수학이라고 하면 어떤 게 있을까? 흔히 야구의 타율이나 농구의 슛 성공률, 축구의 공 점유율 정도가 떠오른다. 점수를 계산하는 방법도 있겠다. 체조나 피겨스케이팅 경기에서 점수를 계산하는 규칙에도 수학이 있다.

40454

수학에도 치킨처럼 모두에게 사랑받는 존재가 있을까? 있다. 바로 미분과 적분이다. 미분과 적분이 없는 현대 문명은 떠올리기 힘들다. 주머니 속 스마트폰부터 명왕성을 지나간 탐사선까지 미분과 적분이 없었으면 이 세상에 없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