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

997

일상생활에서 쓰는 전자기기에서 나오는 전자파를 놓고 유해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죠. 이런 전자파를 막는 소재가 있긴 하지만 제조 비용이 많이 드는 등의 어려움이 있었는데 국내 연구진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신소재를 개발했습니다.

0

운동할 때나 무더운 여름철에 입기 좋은 '시원한 옷감'이 개발됐다. 기존 소재가 아닌 '플라스틱'을 이용해 만들었다.

0

울산대학교 진정호 첨단소재공학부 진정호 교수와 KAIST 배병수 신소재공학과 교수 공동 연구팀이 오징어 폐기물을 이용해 전자소자 기판으로 사용될 수 있는 투명종이를 개발했다.

0

지난 5월 ‘탄소법’이 국회를 통과한 뒤 독일과 인도 등에서 잇달아 국내 탄소산업계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탄소법이란 ‘탄소소재 융․복합 기술개발 및 기반조성에 관한 법률’을 말한다.

853

KAIST 신소재공학과 홍순형 교수 연구팀은 인공 치아용 세라믹에 2차원 나노 소재, '질화붕소 나노플레이트렛'을 첨가해 투명하면서도 강하고 안정적인 소재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558

포스텍 김기현 교수 등 공동 연구팀은 형광 특성을 가진 항생제와 다광자현미경을 활용해 기존보다 10배 빠르고 선명하게 생체 조직을 촬영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0

앞이 캄캄하여 아무 것도 보이지 않을 때, ‘칠흑(漆黑)같이 어두운 밤이다’라는 표현을 쓴다. 칠흑이란 옻칠처럼 짙고 검은 색을 말하는데, 최근 이 보다도 훨씬 검은 ‘세상에서 가장 검은 색’이 등장하여 과학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바로 ‘밴타블랙(Vantablack)’이다.

1440

매일 피를 뽑아 혈당을 측정해야 했던 당뇨 환자의 번거로움을 없애는 렌즈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되었습니다. 혈당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약물투여까지 자동으로 한다는데요. 어떻게 개발 되었는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포스텍 신소재공학과 한세광 교수 연결돼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0

앞이 캄캄하여 아무 것도 보이지 않을 때, ‘칠흑(漆黑)같이 어두운 밤이다’라는 표현을 쓴다. 칠흑이란 옻칠처럼 짙고 검은 색을 말하는데, 최근 이 보다도 훨씬 검은 ‘세상에서 가장 검은 색’이 등장하여 과학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144

우리나라에서 하루에 버려지는 생활쓰레기 양은 약 5만 톤!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은 심각해지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이런 쓰레기에서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