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

0

한국기초과학연구원(IBS)과 중국 베이징대 등 공동연구팀이 반도체 특성이 있는 탄소나노튜브(CNT)를 선택적으로 합성하는 데 성공, 원하는 물성의 탄소나노튜브를 자유자재로 생산할 수 있는 기술 토대를 마련했다.

0

국내 연구진이 고체와 액체 중간 성질을 띠는 액정 재료를 금속의 단단한 결정처럼 움직이지 않게 만드는 3차원 나노패터닝 기술을 개발했다. 깨져도 흐르지 않는 디스플레이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0

전기전도성이 좋아 주로 고성능 전자소재로 각광받았던 그래핀과 달리 전기전도성이 낮은 새로운 종류의 그래핀 '형제 물질'이 개발됐다.

0

운동할 때나 무더운 여름철에 입기 좋은 '시원한 옷감'이 개발됐다. 기존 소재가 아닌 '플라스틱'을 이용해 만들었다.

0

울산대학교 진정호 첨단소재공학부 진정호 교수와 KAIST 배병수 신소재공학과 교수 공동 연구팀이 오징어 폐기물을 이용해 전자소자 기판으로 사용될 수 있는 투명종이를 개발했다.

0

지난 5월 ‘탄소법’이 국회를 통과한 뒤 독일과 인도 등에서 잇달아 국내 탄소산업계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탄소법이란 ‘탄소소재 융․복합 기술개발 및 기반조성에 관한 법률’을 말한다.

0

앞이 캄캄하여 아무 것도 보이지 않을 때, ‘칠흑(漆黑)같이 어두운 밤이다’라는 표현을 쓴다. 칠흑이란 옻칠처럼 짙고 검은 색을 말하는데, 최근 이 보다도 훨씬 검은 ‘세상에서 가장 검은 색’이 등장하여 과학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바로 ‘밴타블랙(Vantablack)’이다.

0

앞이 캄캄하여 아무 것도 보이지 않을 때, ‘칠흑(漆黑)같이 어두운 밤이다’라는 표현을 쓴다. 칠흑이란 옻칠처럼 짙고 검은 색을 말하는데, 최근 이 보다도 훨씬 검은 ‘세상에서 가장 검은 색’이 등장하여 과학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0

토머스 에디슨이 백열등을 발명한 해는 1879년이다. 그리고 3년 후인 1882년 뉴욕 시 맨해튼 남부에 펄스트리트 발전소(Pearl Street Station)를 세웠다. 세계 최초의 발전소를 돌리면서 고객에게 전기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이후 에디슨과 조지 웨스팅하우스(George Westinghouse) 간에 치열한 경쟁이 전개된다. 웨스팅하우스는 미국 웨스팅하우스일렉트릭사의 창업자로 400건 이상의 발명특허를 가지고 있었고 초기 전력사업에 큰 관심을 갖고 있었다.

0

지난 가을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이 2016년 행사 및 전시회 계획을 발표했다. 그 중 주목을 받았던 것이 ‘마누스 x 마키나: 테크놀러지 시대의 패션(Manus x Machina: Fashion in an Age of Technology)’ 전시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