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

22943

2010년 10월 5일,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영국 맨체스터 대의 안드레 가임 교수와 연구원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박사를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에게 영광을 안겨 준 장본인은 ‘그래핀’이라는 신물질. 그래핀은 무한한 가능성의 신소재로 주목받고 있어 많은 과학자들이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9551

댄 브라운의 두 번째 소설, ‘천사와 악마’는 2009년 영화화됐다. 전작 다빈치코드에 이어 톰행크스가 다시 주연을 담당한 이 영화에서 교황청과 갈등관계에 있는 비밀결사조직, 일루미나티가 바티칸 궁전을 폭파하기 위해 스위스에 있는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에서 빼내온 ‘반물질(反物質, antimatter)을 이용하여 폭탄으로 이용한다.

14722

식초는 아세트산을 물에 희석한 것으로 산성 물질이다. 아세트산과 물의 구성 정도는 아세트산이 2~3%, 물이 87%~88% 정도이다. 식초를 요오드나 붓을 이용해 종이에 글씨를 쓰고, 종이에 열을 가하면 탈수 작용이 일어난다. 신맛을 내는 ‘아세트산’이 열을 받으면 ‘산’이 농축되면서 수분을 뽑아내는 성질이 있는데, 이때 ‘산’이 종이에 있는 셀룰로오스에서 수소와 산소를 빨아내는 것을 탈수라 한다.

8365

픽셀 위장복의 채용은 현재 전 세계적인 대세이다. 패권국인 미국은 물론, 그 영향권 내에 놓인 나라들도 현재 픽셀 위장 패턴을 채용했거나 픽셀 패턴으로 바꿀 예정이다. 심지어는 미국의 영향권 밖인 동유럽의 구공산권 국가들이나 인도 등의 제3세계 국가, 중국 등의 공산 국가에서도 픽셀 위장 패턴을 사용하고 있다.

4996

제2차 세계대전 유럽 전쟁 최후의 전투였던 1945년 4월의 베를린 전투. “파편을 치우는 데만 해도 20년이 걸릴 것”이라는 추산까지 나올 정도로 처참하게 박살이 난 베를린 시가지 한가운데로 소련군의 T-34 전차들이 쏟아져 들어가고 있었다. 그런데 이 전차들의 ‘본새’가 뭔가 이상했다.

1118

남색을 발명해서 노벨상 받았다고? 오늘날 대중적으로 가장 사랑받는 의류 아이템 하면 ‘청바지’를 빼놓을 수 없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즐겨 입는 청바지는 실은 광부나 농부, 목동들이 즐겨 입던 작업복이었다. 1930년대, 실용성을 인정받아 일반인들에게도 널리 보급되면서 디자인과 색상이 수 없이 다양해졌지만 청바지 색의 기본은 바로 ‘남색’이다

1587

2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화학산업을 빛낸 우수기술 발표회’에서 아모레퍼시픽, 한국화학연구원, 삼성토탈 등이 개발한 최신 화학기술들이 소개됐다.

2285

거미가 거미줄을 만드는 것과 같은 원리로 미세한 바이오 섬유를 다양하게 뽑아내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1595

교육과학기술부는 이우영 연세대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이 효율 높은 ‘열전재료’를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열전재료는 전기가 통하면 한쪽은 뜨거워지고 반대쪽은 차가워진다. 거꾸로 온도 차이를 만들어도 전기가 통한다.열전재료는 소음이나 진동이 발생하지 않고 정밀한 온도 제어가 가능하지만 아직 에너지 효율이 낮다. 그래서 진동이 발생하면 안 되는 냉각장치인 와인냉장고에만 사용되고 있다.

1173

청소년기에 일기를 쓰는 것은 자신을 되돌아 볼 수 있게하고 미래를 계획하는데 도움을 주는 등 많은 장점이 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