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0

올봄에 유례없이 계속됐던 고농도 미세먼지 사태로 인해 실내외 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대단히 높아졌다. 외출할 때면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는 것이 습관처럼 됐고, 마스크 착용은 필수가 됐다.

0

아마존은 지구에서 만들어지는 산소의 약 3분의 1 정도를 만들어내는 곳이다.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최후의 보루와 같은 곳이다. 그러나 이곳에서 대규모 벌채가 다시 급증하고 있는 중이다.

0

‘국제연합환경계획(UNEP)’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의 1/3이 물 부족 문제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5년 경이 되면 그 범위가 더욱 확대되어 전 세계 인구의 2/3 정도가 물 부족 문제에 시달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0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주요 국가들의 정책과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국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고 있는 ‘2019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 행사의 일환으로 마련된 ‘탄소 자원화 글로벌 포럼’이 25일 양재 AT센터에서 개최됐다.

0

화산 폭발을 일으키는 용융 암석은 지구의 지각에 1000년 동안 저장될 수 있으며, 따라서 이를 이용하면 화산 위험관리와 함께 화산 폭발 시점을 좀 더 잘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0

2013년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일본 동쪽 1500km 거리에 위치한 ‘타무 매시프(Tamu Massif)’라는 거대한 해저 화산이 세계 최대의 단일 화산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지난 8일 ‘네이처 지오사이언스(Nature Geoscience)’에 게재된 최신 논문에 의해서 타무 화산은 그 지위를 잃게 되었다.

0

이번 주 인류가 달 착륙 50주년을 성대하게 기념하고 있다. 그러나 과학자들을 통해 미래 인류 문명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또 다른 중요한 사건이 잊히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

알에서 깨어나기 전 새의 배아가 어미의 위험경고 소리를 알아들을 수 있으며, 이를 둥지 내 다른 알에도 전파해 부화 이후 환경에 적응할 수 있게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0

아프리카코끼리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몸집이 더 작은 코끼리가 있다. 둥근귀코끼리라고 하는데 아프리카 열대우림에 살고 있는 코끼리(African forest elephants)를 이르는 말이다. 몸무게가 2.7톤 정도인데 상아가 덜 휘어진 특징을 지니고 있다.

0

빛의 속도로 빠른 이동통신, 5G(fifth-Generation mobile communications) 시대의 스마트 디바이스가 바꾸는 우리의 집과 사무실은 어떤 모습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