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Home > 사이언스 피디아 > 과학콘텐츠센터 > 응용과학 > 환경

96

올해 벚꽃은 예년보다 일찍 개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간기상사업자 케이웨더는 2월 하순과 3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아 올해 벚꽃은 예년보다 4∼7일 일찍 개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91

이틀째 초미세먼지 농도가 크게 치솟으면서 서울을 제외한 전국 곳곳에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초미세먼지주의보 발령 지역은 경기와 충청, 전북, 영남 내륙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인 80㎍ 안팎에 달하고 있습니다.

91

지구 온난화로 야생동물들이 살 곳을 잃어가고 많은 종이 멸종 위기에 놓여 있는데요, 이런 기후변화의 영향은 동물뿐 아니라 식물에도 큰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102

대전 대덕산업단지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 숲이 조성됩니다. 오래된 산업단지 주변에 숲을 만들어 미세먼지와 열섬현상을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이처럼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의 고통을 덜기 위해 미세먼지 차단 숲 60ha가 전국에 시범 조성됩니다. 또,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숲 4천ha도 새로 확충됩니다.

38

어제에 이어 오늘도 수도권 전 지역에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됩니다. 환경부는 오늘과 내일 이틀 연속으로 수도권 초미세 먼지 평균 농도가 세제곱 미터에 50 마이크로그램을 넘을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35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평소 5배 수준까지 크게 치솟았습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악화하겠고, 이틀 정도는 더 이어질 전망입니다.

29

중국에서 대기로 배출된 수은이 우리 서남해로 유입돼 해저 퇴적층에 쌓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임동일 박사 연구팀은 해양시료도서관에 보관 중인 해저 퇴적물 시료 5백 개가량을 분석한 결과 대기를 통해 서해와 북·동중국해로 퍼진 수은이 매년 21t씩 해저에 쌓인다고 밝혔습니다.

61

유럽연합, EU의 28개 회원국을 대표하는 EU 이사회와 유럽의회는 버스와 대형트럭의 온실가스 C02 배출량을 오는 2030년까지 30% 줄이기로 잠정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EU 회원국들은 먼저 2025년까지 버스와 대형트럭의 CO2 배출을 올해를 기준으로 15% 감축하고, 오는 2030년까지 30% 감축해야 합니다.

88

오늘 수도권 3개 시도에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됩니다. 환경부는 어제 오후 5시 기준으로 발령 기준이 충족돼, 오늘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과 인천 전 지역, 연천·가평·양평군을 제외한 경기도 지역에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62

울산 태화강을 찾는 겨울 철새가 다양해졌습니다. 11종류가 늘었고, 특히 천연기념물 고니도 찾았습니다.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