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44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어제(15일) 오후 일본 서쪽 지역을 관통하면서 1명이 숨지고, 34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태풍 크로사는 어제(15일) 오후 3시 15분쯤 히로시마 현 서남부의 구레 시 부근에 상륙해 열도를 관통한 뒤 동해로 빠져나갔습니다. 이번 태풍으로 히로시마 현에서 80대 남성이 파도에 휩쓸려 사망했으며 일본 전국에서 34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또 기타큐슈와 오사카를 잇는 산요 신칸센의 운행이 중단된 데 이어 일본 국내 항공 노선에서도 810여 편이 결항 되기도 했습니다.

30

오늘은 태풍 '크로사'의 간접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다 오전에 점차 개겠고, 심한 찜통더위는 한풀 꺾이겠습니다. 기상청은 일본을 강타한 태풍 '크로사'가 밤사이 동해로 진출해 빠르게 북동진하겠지만,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영동 지방에는 밤사이 150mm의 비가 더 오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등 내륙에는 5~30mm의 비가 더 온 뒤 오전부터 점차 개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서울과 대전 31도, 광주 32도 대구 34도 등으로 35도를 웃도는 심한 찜통더위는 한풀 꺾일 전망입니다.

31

태풍 '크로사'는 일본에 상륙하며 강력한 위력을 여실히 드러냈습니다. 집채만 한 파도가 해안도로를 덮치고, 강풍을 견디지 못한 나무는 부러지거나 뿌리째 뽑혔습니다. 태풍이 한반도를 비껴갔지만 영향을 완전히 피할 수는 없었습니다. 태풍 영향 반경이 350km 안팎에 달해 동해안과 남해·동해 먼바다에는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습니다. 서귀포와 울산, 부산, 포항과 강원도 고성에서 초속 20m에 달하는 순간 돌풍이 관측됐고, 영동 지방에는 시간당 4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졌습니다. 속초와 강릉 등 영동 지방은 하루 강우량이 평균 200mm에 달했습니다.

156

지열발전이 촉발한 것으로 확인된 포항지진 이후 여진 발생은 줄었고 지열발전을 위해 뚫었던 지열정의 지하수 수위도 회복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포항 지열발전 부지 안전성 검토 태스크포스는 어제(13일) 포항시청에서 시민을 초청해 중간 보고회를 열고 이렇게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 2017년 11월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 이후 한 달에 2,400회에 이르던 여진은 현재 30회 정도로 줄었습니다. 또 지난해 4월 이후로는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만 여진의 진원지 분포가 본진 진원지에서 남서 방향으로 5∼6km 정도 확장되는 추세를 보여 지속적인 관측과 분석이 필요하다고 TF는 설명했습니다.

164

인천시는 팔당댐과 풍납취수장의 원수에서 맛과 냄새를 유발하는 조류가 이상 증식하면서 2-MIB물질이 많아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물질은 독성은 없지만, 흙이나 곰팡내가 나기 때문에 인천시는 냄새를 없애기 위해 수돗물을 3분 이상 끓여 마실 것을 권고했습니다. 인천시 상수도 사업본부는 부평정수장에 오존 투입량을 늘리고 나머지 3개 정수장은 분말활성탄을 추가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34

잠시 주춤하는가 싶던 가마솥더위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경북 의성 기온이 체온보다 높은 37도 가까이 치솟았고, 서울도 35도를 넘었습니다.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령됐습니다. 특히 서울과 경기도, 영서, 충청과 전남, 경북은 폭염경보로 강화됐습니다. 막바지 무더위는 광복절인 목요일,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주춤하겠고, 주말부터는 열대야가 사라지며 한풀 꺾일 것으로 보입니다. 중형급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10호 태풍 '크로사'는 일본을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일본 규슈를 스치듯 움직인 뒤 광복절에 혼슈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태풍은 일본 내륙을 남북으로 관통한 뒤 광복절인 목요일 오후부터 동해로 진출하겠습니다. 예상 진로대로 움직인다면 우리나라는 울릉도·독도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동해안은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28

정부는 오늘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부산시와 경상남도가 참석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 지역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4월 체결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에 부산광역시와 경상남도도 참여하기로 함에 따라 진행됐습니다. 정부는 낙동강 유역의 모든 지자체가 참여하는 협력체계가 구축됨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연구 용역의 결과물을 바탕으로 낙동강의 상 하류를 모두 아우르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15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9일까지 소방본부가 접수한 온열 질환 등 폭염 피해 신고 건수는 48건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411건보다 88.3% 감소했습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60대 이상은 기온이 가장 높은 오후 2∼5시에는 외출을 삼가고, 메스꺼움과 현기증 등 온열 질환이 의심되면 즉시 11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16

미세먼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미세먼지 간이측정기에 대한 성능 인증제가 도입됩니다. 환경부는 모레부터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제작·수입하려는 사람은 국립환경과학원장이 지정한 기관의 인증을 받아야 하고 간이측정기의 성능은 1∼3등급과 '등급 외' 등 4단계로 나눠 등급이 부여된다고 밝혔습니다. 제도 시행 이후 성능 인증을 받지 않았거나 표지를 부착하지 않은 간이측정기를 제작·수입하면 과태료 2백만 원이 부과됩니다. 간이측정기는 실시간으로 측정 결과를 확인할 수 있고 휴대가 가능지만, 습도 등 다른 물질의 영향을 많이 받아 정식 측정기보다 신뢰도가 떨어집니다.

11

태풍 레끼마가 중국 동남부 지역 일대를 강타하면서 60명 이상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한반도를 비껴가 국내에서는 큰 피해가 나타나지 않았는데요. 오늘 <날씨학개론>에서는 '태풍'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과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태풍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하기 전에 태풍의 정확한 정의를 해주셔야 할 것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