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자원 Home > 사이언스 피디아 > 과학콘텐츠센터 > 응용과학 > 에너지/자원

0

지구상에 상고 있는 포유류의 멸종 속도가 급속히 빨라지고 있으며, 지난 50년간 무너진 생물다양성을 살리기 위해 300만~500만년 걸린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0

화석연료를 대체하기 위한 항공업계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날로 심각해져 가는 환경오염 및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최근 영국의 항공사가 탄소를 재활용한 연료를 이용, 세계 최초로 상업 비행에 성공해 주목을 끌고 있다.

0

2050년까지 세계 인구가 100억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과학자들은 지속 가능한 지구 시스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세계 식량 체계에 상당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전세계적인 일치된 조치가 시행되지 않으면 인구 증가와 함께 지방과 설탕 및 육류 섭취가 늘어나 2050년까지 지구 환경에 50-90%까지 환경 충격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17

SF 영화의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는 '마션'에서 감자와 관련된 장면이 있죠. 감자가 그만큼 척박한 환경에서 잘 자랄 수 있기 때문이죠. 생각해 보면 지구 상에서도 감자가 재배되지 못하는 곳은 거의 없는데요. 히말라야나 안데스 고산지대에서도 재배할 수 있고요. 사하라 사막이나 그린란드와 같은 극지방에서도 감자를 키울 수 있습니다.

191

햇빛이 없으면 인간이 살 수 없듯이 우리는 생활 속에서 전자기파를 흡수하고, 이용하며 전자기파의 바다에서 살아갑니다. 현대생활은 전기에너지에 전적으로 의존해 모든 생활이 이뤄지고, 전기의 흐름이 있는 모든 공간엔 어디나 전자기파가 존재하죠. 24시간 우리 곁에 존재하는 전자기파는 막연한 두려움의 존재이기도 합니다. 전자기파는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을까요?

0

경기도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이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지난 5일 폐막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올해로 38회째를 맞았다.

0

공상과학(SF) 소설 같은 이야기가 지금 벌어지고 있다. 미국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은 한 연구 프로그램에서 바이러스를 옮기는 곤충을 개발하고 있는 중이다. 새로 개발하고 있는 이 곤충이 어마어마한 수로 풀려나가면서 해충이나 가뭄, 오염과 같은 위협에 대처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0

바야흐로 ‘수소’ 전성시대가 열리고 있다. 미래학자인 ‘제레미 리프킨(Jeremy Rifkin)’이 저서인 ‘수소경제’를 통해 혁명을 예고한 지 꼭 16년 만에, 수소가 산업 전 분야에 걸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리프킨은 이 저서에서 수소를 ‘우주 공간의 대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풍부해서 고갈될 염려를 하지 않아도 되는 에너지원’이자 ‘지구상에서 가장 구하기 쉬우면서 공해를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원’으로 꼽은 바 있다.

0

집열판 이용, 음식 조리도 가능 이번 행사는 서울산업진흥원, 서울에너지공사, 서울에너지드림센터가 공동으로 주관해 진행한 것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50여 태양광 전문 업체가 참여해 약 160여 종의 신제품을 소개했다.

0

미 정부는 자국 내 기업의 친환경 에너지 기술 수준이 이미 상용화 단계에 이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미 정부는 향후 인구 밀집 대도시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소 건설을 서두를 전망이다. 대형 빌딩, 병원, 대학교, 대규모 주택가 등의 주차 구역 신설 시 필수적으로 전기 자동차 충전 시설을 확충토록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