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자원 Home > 사이언스 피디아 > 과학콘텐츠센터 > 응용과학 > 에너지/자원

87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된 내연기관의 퇴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 탈거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특히 하이브리드 자동차와 더불어 미래 모빌리어티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 바로 전기자동차, 수소전기차다.

72

인류의 삶이 다른 동물들과 전혀 다른 것은 인류가 자연으로부터의 선물인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류는 오랫동안 화학적 결합에너지 소위 화석연료를 사용하여 삶을 변화시켜 왔습니다.

66

고속도로 경부선 안성휴게소 양방향과 영동선 여주휴게소 강릉 방향 3곳에 국내 첫 고속도로 수소충전소가 문을 열었습니다. 고속도로 수소충전소는 이용자 편의를 위해 아침 8시부터 밤 10시까지 1년 내내 운영되고 요금은 1㎏에 8천 원입니다.

0

산벚나무와 왕벚나무 등 벚나무 개화를 앞두고 봄나들이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매년 봄 연분홍빛 꽃이 만개하는 벚나무는 관광지와 공원, 가로수로도 자주 볼 수 있을 만큼 대중들에게 사랑받지만, 꽃이 피는 시기에 나무의 일부분이 꽃이 피지 않고 빗자루처럼 잔가지가 많이 나오면서 잎만 도드라지게 자라는 경우가 있다.

0

스위치만 켜면 방안을 환히 밝히는 전등, 리모컨만 누르면 현란한 영상이 나오는 TV 등 현대인들은 마치 공기를 호흡하듯 전기를 사용한다. 워낙 어릴 때부터 그런 생활에 익숙해지다 보니 전기를 사용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여겨지는 것.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전 세계 인구의 90%는 현대인들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전기의 혜택을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밤이 되면 호롱불에 의지하거나, 그 마저도 형편이 안 되는 사람들은 그냥 어둠 속에서 생활하며 긴 밤을 버티고 있는 것이다.

0

향후 5년간 인류의 삶을 가장 많이 변화시킬 혁신 기술은 무엇일까. 지난 2월 IBM 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연례행사 ‘싱크 2019 콘퍼런스’에서 5가지 혁신 유망기술을 소개했는데, 그중에 ‘쓰레기 처리 기술’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0

국내 연구진이 생분해성 비닐봉지의 잘 찢어지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내놨다. 한국화학연구원(화학연)은 오동엽·황성연·박제영 박사가 바이오 플라스틱 기반 생분해성 고강도 비닐봉지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75

울산시와 민간기업 4곳이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앞으로 2년 동안 해상발전단지 조성 해역 일대에서 해저지향과 조류를 조사하고 울산지역 기업에 생산 기술을 이전합니다, 울산시는 해상풍력단지와 어업인과의 공존방안, 행정절차 지원 등을 맡기로 했습니다.

0

‘붉은 행성’ 화성의 땅 속 깊은 곳에 있는 지하수는 황량한 표면과 달리 아직 활발히 움직이고 있으며, 그 흐름이나 구조가 사하라 사막과 유사하다는 연구결과 나왔다.

0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한계에 다다른 실리콘 태양전지 효율을 개선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최경진·송명훈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은 ‘일체형 페로브스카이트·실리콘 탠덤(tandem) 태양전지’를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