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교통

0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자동차와 사람이 운전하는 차량이 혼재하는 시대를 대비한 정책연구에 착수했다. 자율주행차 전용 차로를 만들거나, 교통량에 따라 자동으로 신호 주기나 시간이 달라지는 등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대비하는 도로 정책 연구를 시작한 것.

0

스마트시티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네비건트 리서치는 도시 인구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네비건트 리서치는 1960년부터 2010년까지 세계 인구와 도시 인구 증가율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세계 인구는 233%, 도시 인구는 350%로 증가했다.

0

KTX와 SRT, 그리고 ITX, GTX의 본격적인 구별에 앞서 먼저 알아야 할 것은 이들 모두가 ‘전기 기관차’라는 점이다. 주된 동력원이 화석연료를 태우는 엔진이 아니라, 전기를 사용하는 모터가 달린 열차라는 것이다.

4153

[길 따라, 과학따라 ⑮] 전국 과학여행 - 한국철도기술연구원

0

2002년 정부의 선도기술 개발사업으로 개발돼 'G7 고속열차'라고도 불렸던 '한국형 고속열차(HSR-350x)'가 시험운전을 시작했다. 이 고속열차는 2004년 12월 국내 최고기록인 시속 352.4㎞를 돌파했고, 총 20만㎞를 시험 주행하는 동안 단 한 건의 사고도 일으키지 않았다.

2473

한국의 도로 환경은 꾸준히 개선되어 왔습니다. 1966년만 해도 대부분의 도로가 비포장 도로였지만 2014년 기준으로 국내 도로 포장률은 92.4%에 달하여 세계적으로도 매우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0

지난 12일 경주에서는 국내 관측 사상 최대 규모인 진도 5.8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도 5.8의 지진은 TNT 폭탄 50만 톤이 일시에 폭발하는 것과 맞먹는 위력으로서, 최근 북한의 핵실험으로 발생된 규모 5.0의 인공지진을 50배나 능가하는 규모다.

0

‘신호등을 없애 교통난을 해결한 도시’와 ‘정류장을 돌출시켜 교통 혼잡을 해소한 도시’ 사례는 첨단의 교통과학이 적용된다 하더라도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없이는 무용지물이 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보여주는 역발상의 결과물들이다.

0

산림과학원 연구동 준공식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이유는 바로 연구동 건물이 목재(木材)로 지어진 국내 최대 규모의 목조 다층 건물이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높이가 낮은 주택이나 건물의 일부를 목재로 짓는 경우는 많았지만, 지상 4층 규모의 건물 전체를 목조로

0

소개하는 건축물인 ‘사람보다 먼저인 자동차를 위한 아파트’와 ‘산을 뒤집어 놓은 듯한 모양의 문화공간’은 모두 ‘아파트는 사람만이 거주한다’나 ‘건물 모양은 용도 위주로 결정된다’라는 고정관념을 깬 역발상의 결과물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