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공

0

빵 봉지, 치즈 봉지, 시리얼 봉지 등 주말 오후 식탁에는 먹고 남은 음식 포장지가 가득 쌓인다. 이런 포장지는 그대로 쓰레기가 돼 환경 오염을 일으킨다.

2803

카드뉴스 - 슈퍼섬유를 개발한 늦깎이 과학자, 윤한식 박사

0

우리가 입고 있는 옷의 대부분은 합성섬유로 만들어진다. 다시 말해서 석유를 비롯한 화석연료를 가공하는 과정에서 추출해 낸 원료를 화학 처리해 만든 섬유재료로 옷을 만든다. 하지만 합성섬유가 만들어지기 전에는 모든 원료를 자연에서 구했다.

0

항공기 기체를 가벼우면서도 강하게 만들기 위해 사용되는 '탄소섬유'의 강도를 50% 이상 높이는 새로운 기술이 개발됐다.

0

‘꿈의 섬유’라 불리는 아라미드(Aramid) 소재. 이 소재를 얼핏 보면 그냥 실처럼 보이지만, 자동차도 들어 올릴 정도의 막강한 고강도 성질을 지니고 있다. 더군다나 열에 강한 특성까지 가지고 있어서, 화재현장의 뜨거운 열기로부터 소방관의 보호하는 소방복이나 장갑의 소재로도 쓰인다.

0

노벨이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하기 전에 화약으로 많이 쓰이던 물질은 나이트로글리세린이라는 무색투명한 기름 상태의 액체였다. 1847년 이탈리아의 소브레로에 의해 처음 합성된 이 물질은 폭발할 경우 순식간에 원래 부피보다 1200배 이상 늘어난 기체로 바뀌고 5000℃ 이상의 온도가 상승하게 된다

0

나프타(가솔린)을 분해하여 얻는 에틸렌은 석유화학공업의 가장 기본적인 재료로 중요한 물질이다. 따라서 그 생산량이나 사용량은 그 나라의 화학공업의 규모를 나타내는 척도라 할 수 있다. 우리나라가 세계 제5위 화학산업 국가로 도약하는 데 한몫을 한 것도 바로 에틸렌 생산능력이다.

0

최근 미국의 과학자들이 용접 같은 작업이 전혀 필요 없는 금속접착제를 개발하여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첨단기술 전문 매체인 테크타임즈(Tech Times)는 열을 가하지 않고도 금속을 접착시킬 수 있는 금속 전문 접착제를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0

과열·화재 우려가 없는 배터리가 개발됐다. 과열 조짐이 있으면 꺼지고, 충분히 식으면 곧바로 다시 켜진다.

0

그래핀 표면에 산화가 일어난 '산화 그래핀'은 독특한 성질을 가지고 있다. 이 성질을 이용하여 중국 연구진은 스스로 움직이는 종이를 만들었고, 국내 연구진은 메모리 소자의 작동 원리를 밝혀내는 데 성공했다.

최근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