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공

2330

석탄 화력발전 과정에서 생성되는 산업폐기물인 석탄회에서 금속리튬을 회수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전자산업의 필수소재이면서 희소금속인 ‘금속리튬’을 우리나라에서 직접 생산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23일 김양수 순천센터 박사팀과 이상로 목포대학교 연구원이 공동으로 석탄화력발전소 회처리장 상등수에 녹아있는 리튬을 고성능 흡착제로 흡착하고, 전기화학적 기법으로 흡착된 리튬을 금속리튬으로 회수하는 공정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회처리 상등수에 약 1.8ppm의 리튬이 녹아있다는 것에 주목하고, 상등수에 연구팀이 자체 개발한 고성능 리튬흡착제를 적용하여 리튬을 흡착했다.

1841

세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나노선 정렬기술이 개발됐다. 포스텍은 화학공학과 조길원 교수와 이승구 박사팀이 나노선이 섞인 알코올 용액을 주름진 표면에 떨어뜨리는 방법으로 나노선을 원하는 모양으로 정렬시킬 수 있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나노선의 밀도나 모양을 마음대로 제어할 수 있는데다 고온이나 별도의 공정이 필요하지 않아 나노선 제작 비용과 시간을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2568

국내 연구진이 이산화탄소를 이용해 기존에 비해 쉽고 경제적이며 친환경적인 나노물질을 만들었다. 김상우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청정에너지연구센터 박사와 안재평 특성분석센터 박사 공동 연구팀은 레고 블록을 조립하듯이 나노입자를 자유롭게 활용해 다차원 반도체 나노물질(나노입자, 나노시트, 나노선)을 제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1나노미터(10억분의 1m)에 불과한 나노입자, 나노선, 나노시트와 같은 3차원 형상의 나노물질은 촉매나 반도체, 센서, 태양 전지 등에 다양하게 활용된다.

1863

효능의 손실 없이 몇 번이고 재사용 가능한 귀금속 나노촉매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21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분자인식연구센터 우경자 박사팀과 특성분석센터 안재평 박사팀은 마이크론 소재에 금·은 나노입자를 결합해 반복사용이 가능한 나노촉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9856

아마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 중에 WD-40이라는 이름을 못 들어보신 분은 없을 것이다. 녹슬고 뻑뻑한 곳에 뿌리는 바로 그거. 그런데 이 물건이 항공우주와 연관이 있다면 곧이 들으시겠는지? 믿지 못하겠지만 사실이다. WD-40은 원래 미국 최초의 ICBM(대륙간 탄도탄)인 아틀라스 미사일의 부식 및 습기 방지를 위해 1953년, 로켓 케미컬 컴퍼니 사에서 연구 끝에 만들어진 물질이었다. WD-40이라는 명칭은 40번째의 시도에서 성공한 습기 제거제(Water Displacement perfected on the 40th try)라는 뜻이다.

3014

실인즉 로켓 추진제는 여러모로 환경적으로 지저분한 물건이다. 액체 연료 로켓의 경우 자체의 독성이나 부식성도 상당하며, 석유계 연료의 경우 연소하면서 엄청난 공해물질을 배출한다. 따라서 이러한 기존 추진제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여러 가지 친환경 추진제가 개발되고 있다.

0

섬유이지만 의류가 아닌 통신에 사용된다!! 광섬유의 원리에 대하여 알아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