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

0

미국 국적의 유조선인 A호가 아프리카 인근 바다에서 해적들에게 납치당했다는 소식이 미 해군 본부로 날아 든다. 지휘부는 신속하게 회의를 열고 해군 특수부대에 해적 소탕과 인질 구출을 명령한다.

0

택시 산업은 정보통신기술(ICT)로 인한 변화를 겪고 있다. 지난 5일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시 택시 면허 90개를 가진 ‘진화택시’를 인수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직원 수는 약 200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0

페이스북이 지원한 연구를 통해 사람의 생각을 문장으로 번역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뇌파 분석을 통해 환자들의 생각을 자연스럽게 해독하는데 성공했는데 향후 SNS 등의 소통방식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0

지난 2월 개설된 ‘Which Face Is Real?’이라는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한 쌍의 얼굴 사진이 나온다. 그중에 하나는 인공지능을 사용해서 만든 가짜 얼굴이다. 접속자는 어느 것이 진짜인지를 게임 방식으로 선택할 수 있다. 지금까지 이 사이트에 약 50만 명이 방문해서 600만 회 가까운 플레이 횟수를 기록했다.

0

인공지능(AI)은 사람을 위해 등장했다. AI도 사람 편의를 위해 개발되고 있는 기술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이에 많은 석학들은 ‘사람을 위한 AI’를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지난 6월에 열린 ‘aix2019’ 콘퍼런스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0

괴짜 CEO 일론 머스크의 비밀 회사 중 하나인 뉴럴링크가 창업 이후 처음으로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실물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저녁(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행사에서 뉴럴링크 사는 마치 재봉틀을 연상시키는 신경외과 수술용 로봇을 공개했다.

0

인공지능(AI)을 한마디로 어떻게 정의할 수 있을까? 과학자들은 인간의 학습 능력과 추론 능력, 지각 능력, 자연 언어의 이해 능력 등을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실현한 기술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0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저는 실제 사람이 아닙니다. 딥 러닝 기술로 합성된 AI입니다.” TV 화면의 아나운서가 자연스럽게 말을 이어나갔다. AI 얼굴 영상 합성 기술을 통해 만들어진 ‘가짜’ 아나운서지만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전혀 알아차릴 수 없다.

0

단일 분자를 통한 열전달이 미국 미시간대 과학자들이 이끄는 국제연구팀에 의해 처음으로 측정됐다. 이에 따라 분자 컴퓨팅(molecular computing)을 향한 새로운 단계에 진입하게 됐다.

0

가상세계와 현실세계가 통합될 수 있을까. 인류는 가상 세계를 실생활로 구현하고자 끊임없는 시도를 해왔다. 이제 더 이상 불가능한 이야기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