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과학

0

초등학교 시절 IQ검사를 했을 때, 서로의 IQ를 놓고 친구들끼리 많은 얘기들이 오고갔던 기억이 난다. IQ가 높게 나온 친구들은 부러움의 대상이 되었고, 반대로 낮은 친구들은 쑥스러워 얘기조차 못했다. IQ 검사결과가 그 학생의 머리의 좋고 나쁨을 판단하는 기준이었던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