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물리학

2622

올해의 수상자, 가지타 다카아키 교수와 아서 B. 맥도널드 교수는 대규모의 두 연구 그룹을 이끌면서 이 놀라운 입자들이 상상보다 훨씬 더 이해하기 힘들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중성입자들은 마치 카멜레온처럼 공간을 떠돌면서 계속해서 다양한 정체로 변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