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타임즈

0

모기로 모기를 제압한다는 GM 이집트 숲모기 전략이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킨다는 지적이 과학자들 사이에 일고 있다. 비단 생태계에 영향을 준다는 문제만이 아니다. 비슷한 종의 모기가 대신 영역을 차지해 창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지적이다.

0

‘옐로우 모바일(Yello Mobile)’이 등장한 것은 지난 2012년이다. 그리고 지금 모바일 미디어 그룹을 지향하면서 남다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0

“친구들과 1년 동안 연구주제를 놓고 고민을 많이 했어요. 대회에 참여할 수 있어서 기분은 좋지만, 다른 참가자들의 연구를 보니 더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였어요.”

0

외계인과 외계생물 사이에는 분명한 의미 차이가 있다. 플랑크톤은 물론이거니와 전자현미경으로나 간신히 발견할 수 있는 미생물도 외계생명의 광범위한 범주에 포함되지만, 유달리 외계인이라 지칭할 때에는 어디까지나 인간의 지성에 버금가는 지적인 생명이란 꼬리표가 암묵적으로 붙어 있다. 그렇다면 외계생명 가운데 어떠한 존재가 외계인이란 호칭에 걸맞을까?

0

미래의 직업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전문가들은 과학 분야에서 더 많은 직업이 생겨날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미래 전망이 밝은 직업의 대다수도 과학 분야와 관련이 깊다. 이것이 바로 우리나라의 내일을 이끌어갈 어린이들에게 미래 직업에 대한 안내가 필요한 이유다.

0

그것은 바로 혁신적인 공기역학적 외형에다 V자형 꼬리 날개다. 이런 형상은 기존 항공기의 2배 속도로 비행해도 충격파를 획기적으로 감쇄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해주었다. 이로써 소음을 기존의 콩코드 여객기에 비해 1/100로 줄일 수 있었다.

0

애플은 왜 회사명이 사과의 이름을 따서 지었을까? 게다가 그냥 사과가 아니라 한입 베어먹은듯한 모양의 로고를 말이다. 여기에는 스티브 잡스가 늘 주장하는 단순하면서도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녹아 있다.

0

올해 초 중국은 지난 2005년부터 실시해온 희토류 수출 쿼터제를 10년 만에 폐지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지난 21일에는 기자회견을 통해 기존의 희토류 수출관세 유지기한을 5월 2일 이후 폐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0

인간은 지구에서 살아가도록 진화한 존재다. 과학기술의 발달 덕분에 우주까지 진출했지만 지구를 벗어난 환경은 생명체에게 호의적이지 않다. 다른 행성에서는 숨을 쉬거나 몸을 움직이는 것조차 쉽지 않다.

0

오바마 미 대통령은 지난주 행한 2015년 연두교서에서 “맞춤의학(혹은 정밀의학)이 선천성 낭포성 섬유증(cystic fibrosis)과 같은 불치병을 치료하고 있다”고 말했다.